피플 >

한겨레신문 사장에…정태기 前상무 당선



현직 노조위원장의 출마로 관심을 모은 한겨레신문의 사장 선거에서 정태기 전 한겨레 상무(64)가 당선됐다.


정태기 후보는 18일 치러진 사원 투표에서 유효투표 409표 가운데 56.97%에 해당하는 233표를 얻어 176표를 득표한 양상우 후보(42)를 눌렀다.

정후보는 오는 3월26일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된다. 정당선자는 65년 조선일보에 입사, 75년 자유언론실천선언에 참가해 해직된 조선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출신. 동양화학공업㈜ 기획실장, 도서출판 두레 대표, 화담기술㈜ 대표 등을 거쳐 88년 한겨레 상무로 언론계에 복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