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시가총액 상위 50개社 연간배당 8兆 넘을듯



외국인주주들의 배당압력이 거세지면서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 50개사의 배당금이 총 8조원을 웃돌아 지난해 코스닥을 포함한 전체 상장기업의 배당금 총액을 크게 상회할 전망이다.

20일 증권선물거래소와 증권업계에 따르면 12월 결산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 50위내 기업(우선주 포함)중 배당계획이 없거나 배당추정치가 없는 경우를 뺀 42개사가 2004회계연도에 중간·기말배당을 합해 주주들에게 지급할 배당금 총액은 8조1785억원선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들 기업이 지난해 주주들에게 지급한 배당총액은 5조7277억원으로 올해 배당금 추정치는 지난해보다 43%나 늘어난 것이다.특히 지난해 양대 증시 12월 결산법인중 배당금을 지급한 729개사의 배당총액 6조310억원보다도 30%나 많아 핵심 우량기업들에서는 고배당이 자리잡아가고 있다. 이는 외국인 등의 지분이 크게 늘어나면서 배당압력이 거세진 것도 원인이 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증권업계에서는 2004회계연도 증시 배당금이 10조원을 상회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해 8867억원에서 1조5638억원으로 늘어나 ‘배당총액 1조원 클럽’의 유일한 멤버가 됐다.

또 배당총액이 5000억원을 넘어섰거나 넘어설 것으로 추정되는 기업도 삼성전자를 비롯해 한전, 포스코, SK텔레콤, KT 등 모두 5개사로 늘어나게 됐다.


코스닥시장에서도 배당금 증가세가 두드러진다.

지난 18일까지 현금배당을 결정, 공시한 166개사의 배당총액은 2454억원으로 지난해 이들 기업의 배당총액 1721억원을 43%나 능가하고 있다. 이들 기업 가운데 배당총액이 가장 많은 기업은 파라다이스로 191억원(전년도 162억원)이다.

/ cha1046@fnnews.com 차석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