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유시민 당권출마 선언



린우리당내 개혁당파에 속하는 유시민 의원이 22일 4월 전당대회 당지도부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유의원은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정당개혁’ 기치를 내걸고 “우리당을 깨끗한 정당,민주정당,정책정당으로 세우고 싶다”고 발표했다.


개혁당파인 유의원은 당 정체성을 둘러싼 개혁-실용 논란에 대해 “개혁성 원칙은 지향하는 가치나 이념을 말하는 것으로, 개혁은 현실적 제약을 고려해 실사구시로 해야하는 것”이라며 이분법적 구분을 비판했다.

그러나 그는 “정치적,이념적 지향을 잃는다며 눈을 가린 채 길을 길을 걷는 것과 같다”며 당 지도부의 개혁적 원칙을 강조했다.

같은 개혁당파로 전대경선 출마의사를 밝힌 김두관 전 행정자치부 장관과 후보단일화와 관련, 유의원은 “지도부 진출이 가능한 후보로 단일화할 수 있고, 둘 중 한명이라면 영남권 유일후보인 김 전 장관이 나가야 한다”고 밝히면서도 “모두 경쟁력이 있다면 다 나갈 수 있고 현재로서는 모두 경쟁력이 있다고 본다”며 동반출마에 무게를 뒀다.

/ jinulee@fnnews.com 이진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