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대기업

LG전자 핵심부품 개발 공조

김규성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03 12:48

수정 2014.11.07 19:40



LG전자가 신제품 개발 기간 축소와 부품 경쟁력 향상을 위해 ‘부품 개발·공급의 수직계열화’를 강화한다.

LG전자는 이를 위해 LG화학, LG필립스LCD, LG이노텍, LG마이크론 등 계열사·관계사들과 매년 2차례씩 최신 부품개발 경향에 대해 정보교류를 정례화할 예정이다.

3일 LG전자는 지난 1일 충북 청주사업장에서 김쌍수 LG전자 부회장, 구본준 LG필립스LCD 부회장, 허영호 LG이노텍 사장, 조영환 LG마이크론 사장, 홍순용 LG화학 부사장 등 주요 계열·관계사 임원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품사업 전략회의를 개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LG전자의 이같은 전략회의 개최는 신제품, 특히 디스플레이 등 전자제품의 개발·출시기간이 빨라지면서 연구개발(R&D)과 적기투자를 통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LG전자 뿐만 아니라 부품을 조달해 주는 관계사 전체가 선행투자·부품수준 강화에 성공해야 경쟁력이 배가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김부회장은 이와관련 “완성품의 경쟁력 강화와 부품의 고수익 창출을 위해서는 ‘(계열·관계사 간의)팀 플레이’확대가 필요하다”며 “신제품 개발의 원동력이 될 부품사업 육성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회의에 참석한 기업들은 ‘핵심부품 육성 5각체제’를 구축, LG전자와 계열사·관계사의 부품 개발 및 공급의 수직계열화를 강화, 선행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기로 결정했다.


이에따라 우선적으로 LG전자는 디지털TV 핵심칩을, LG필립스LCD는 LCD 모듈을, LG이노텍은 카메라모듈 등을, LG마이크론은 PDP 후면판과 포토마스크 등을, LG화학은 2차전지와 편광판 등 정보전자소재 분야를 중점적으로 맡아 협력체제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LG전자는 LG그룹 내 관계사 뿐만 아니라 협력업체들과 공조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10월과 지난달 해외 유수의 부품업체를 초청, 납품업체 행사를 열어 공조체제를 갖추고 기술공유를 적극 추진하기로 한 바 있다.

/ mirror@fnnews.com 김규성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