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피플일반

15회 호암상 5개부문 수상자 발표…과학상 김영기 교수등 영예

파이낸셜뉴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03 12:48

수정 2014.11.07 19:40



호암재단(이사장 이현재)은 제15회 호암상 부문별 수상자로 ▲과학상 김영기 시카고대 교수 ▲공학상 김경석 브라운대 교수 ▲의학상 김규원 서울대 교수 ▲예술상 오태석 극단 목화 대표,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공동수상) ▲사회봉사상 지득용 소양보육원 이사장 등을 선정했다고 3일 발표했다. 이들에게는 부문별로 2억원씩 총 10억원이 주어진다.

호암상 학술부문 첫 여성 수상자로 기록된 김영기 박사는 미국 페르미국립가속기연구소 ‘양성자-반양성자 충돌실험(CDF) 그룹’의 공동대표로 한국인 여성과학자로는 처음으로 노벨상 수상이 점쳐지는 등 국내외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또 공학상 김경석 박사는 나노 역학 분야의 발전에 기여한 점이, 의학상 김규원 박사는 산소농도에 따른 혈관생성 단백질의 조절현상을 세계 최초로 규명한 업적이 인정돼 수상자로 선정됐다.


예술상 공동수상자인 오태석 대표는 한국의 전통소재를 활용한 탈서구적 연극기법이, 부천필은 88년 창단 이후 짧은 기간 안에 국내 최고 수준의 교향악단으로 발전한 점 등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한편, 지득용 이사장은 46년 소양보육원을 설립한 이후 60여년동안 불우아동을 보살펴온 업적이 높은 평가를 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시상식은 오는 6월1일 오후 3시 서울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삼성 이건희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