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건설사 충청권지사 속속 설립

김원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04 12:48

수정 2014.11.07 19:40



전국 중견 건설사들이 대전·충청권 시장 선점을 위해 앞다퉈 대전·충청 지사 설립에 나서고 있다.

행정도시 건설과 대전 서남부 택지개발 사업, 산업단지조성 등 대전·충청권에 굵직한 대형 개발계획이 속속 확정되면서 주택건설 용지 등을 선점하기 위해 건설사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는 것이다.

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행정수도 위헌판결을 전후해 지사를 설립했다 폐쇄했거나 검토 단계에서 철수했던 메이저 건설업체들이 다시 대전·충청지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 신규 설립을 준비 중인 업체들까지 가세, 충청권 건설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마련에 나서고 있다.

서울 업체로 부산과 대구에 지사를 두고 있는 ㈜월드건설은 전국 규모의 회사로 발돋움한다는 모토 아래 대전에 지사 설립을 추진중이다. 이 회사는 현재 지사에서 근무할 임직원 채용 절차를 밟고 있으며 상반기에 사무실 확보 등 지사 설립을 위한 모든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본사 용지팀의 평가 결과 대전·충청권의 사업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판단돼 지사 설립을 추진하게 됐다”면서 “현재 지사장 면접 등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현재 충남 서산과 충북 제천 등지에서 아파트를 분양 중인 ㈜현진종합건설도 지사 설립을 위한 물밑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업체는 충청권에서의 분양 경험을 살려 충청지역 건설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는 구상이다.

수도권에 본사를 둔 한창건설도 최근 대전·충청지사 설립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구체적인 검토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우림건설은 행정도시 특별법이 통과되기 전인 지난달 2일 이미 대전 둔산에 충청지사를 발족한 데 이어 이달 중 직원을 추가로 뽑을 계획이다.

이처럼 건설사들의 지사설립이 러시를 이루고 있는 것은 정부가 최근 경기 판교 택지개발지구 내 아파트건설용지 입찰과정에서 ‘1개사 1회 입찰’로 제한하면서 ‘페이퍼 컴퍼니’를 설립한 뒤 입찰에 참가하는 관행이 사라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토지 확보를 위해 지역 또는 권역별 지사설립의 필요성이 어느 때보다 절실해지고 있는 것도 한 요인이다.

특히 대전·충청권은 행정도시는 물론 향후 대전 서남부권 아파트건설 용지개발 및 그린벨트 해제 등 대규모 개발 호재가 겹쳐 있어 메이저 건설사들의 지사설립이 잇따를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최근 들어 전국 업체들이 대전과 충청권 내 지사 설립을 위한 움직임이 활발히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충청권이 건설업계의 매력적인 투자시장인만큼 지사 설립이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kwj5797@fnnews.com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