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여야 정쟁 중단하자”…문희상 의장

최승철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05 12:48

수정 2014.11.07 19:37



열린우리당 문희상 의장은 5일 경제살리기에 전념하기 위해 여야가 ‘무정쟁’ 선언을 할 것을 제안했다.

문의장은 이날 가진 취임 기자회견에서 “민생경제 활성화는 미룰 수 없는 과업”이라고 전제하고 “더이상 정쟁으로 에너지를 소모할 여유가 없으므로 올 한해는 여야가 정쟁을 중단하고 민생경제에 올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1인 보스체제와 금권정치는 이제 막을 내렸다면서 마지막 정치개혁 과제인 지역주의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여야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의장은 지역주의 극복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국회의원 선거구제 개편 ▲석패율제 도입 ▲기초단체장 정당공천 배제 ▲자치단체장 3선 연임 제한 철폐 등에 관해 여야가 논의할 것을 제안하고 “국회 정치개혁특위에서도 지역주의 극복을 중요 이슈로 다뤄 연내에 의미있는 성과를 이뤄내 달라”고 주문했다.

여당이 지역주의 극복을 위한 선거제도의 대폭적인 손질을 공언하고 나섬에 따라 6일 열릴 임시국회부터 선거제도 및 정치개혁 문제가 주요 쟁점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그러나 문의장은 권력구조 개편을 위한 개헌논의와 관련, “개헌 논의는 그 폭발력 때문에 시급한 민생경제의 발목을 잡을 우려가 있으므로 잠정 중단할 것을 제안한다”며 “이 문제는 내년 하반기에 논의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csc@fnnews.com 최승철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