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문희상체제 ‘당·청코드’ 잘맞을듯

차상근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05 12:48

수정 2014.11.07 19:36



문희상 의원이 열린우리당 2기 당의장으로 당을 이끌게 됨에 따라 당과 청와대 관계는 1기때와는 상당히 달라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합리적 실용주의 색채가 강한 문의장 체제는 노무현 대통령이 주창하고 있는 ‘선진한국’과 ‘동반성장·균형발전’의 정책기조를 여당과 정부내에 착근시키는 데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또 참여정부 첫 청와대 비서실장이었던 문의장과 친노 성향의 지도부는 다소 소원했던 당·청 관계를 보다 유연하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러나 친노위주의 새 지도부가 청와대의 우산속에서 안주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뚜렷한 실용주의 기조=문의장은 지난 2일 당선수락연설에서 “민생·현장·생활정치”를 약속했다. 3일과 4일에는 각각 서울 종로소방서 소방관들과 당사주변 시장상인들을 만나 ‘속풀이 해장국 정치’를 다짐했다.


5일 가진 첫 공식기자회견에서는 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한 ‘여야 무정쟁 선언’과 ‘개헌논의 자제’를 제안했다.

문의장의 행보는 향후 열린우리당의 정국운영이 ‘개혁’보다는 ‘민생경제’가 우선임을 분명하게 한 것이다.

이같은 행보가 구두선일 수도 있지만 문의장이 ‘민생정치’와 ‘실용주의’적 입장을 견지해왔다는 점을 감안하면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문의장 체제의 출범은 최근 두드러지게 변한 청와대내 실용주의적 정책기조와 맞물려 여권내 급진 개혁노선에 제동을 걸고 합리적 노선기조를 더욱 굳건히 유지하게 할 전망이다.

◇코드맞는 당·청=문의장 체제의 지도부는 일단 노대통령과 코드에 맞는 인사로 채워져 청와대와의 의사소통은 크게 문제되지 않을 전망이다.

사실 ‘천·신·정’으로 대변되는 1기 지도체제는 개혁이란 명분에 치중했는데다 노대통령의 당정분리 원칙이 혼선을 빚으면서 ‘당정분열’ 양상까지 보였다. 아파트분양원가 공개나 이라크파병문제 등이 대표적 사례였다.

이 과정에서 문의장이 가교역할을 수행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향후 ‘당정협의’체제는 상당한 추진력을 보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와 함께 문의장은 4일 취임사에서 ‘지역구도 타파와 동서화합 노력’ 등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하며 원칙에 입각한 민주당과의 재통합을 내세운 것은 노대통령의 지역구도 타파란 정치적 소신과도 맥이 닿아 있다.
특히 참여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정책추진을 지역주의 해소 차원에서 접근할 수도 있다는 뜻이다.

즉 청와대에서는 정책적 접근을 통해 지역구도 타파와 국가균형발전을 이끌고 당에서는 각 지역의 대표성을 반영, 지역균형 발전을 지원할 수 있는 정치지형 변화를 모색하는 모양을 갖출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편, 노무현 대통령은 6일 문희상 의장 등 4·2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열린우리당 지도부를 초청, 만찬을 함께하며 당의 새 진용 구성을 축하하고 정국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