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여야 러시아 유전 국정조사 놓고 공방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06 12:49

수정 2014.11.07 19:35



여야는 6일 철도공사의 러시아 유전개발 사업에 대한 국정조사 필요성 문제를 놓고 공방전을 벌였다.

한나라당은 이날 러시아 유전진상조사단을 구성, 국정조사 요구등 전방위 공세에 나선데 반해 열린우리당은 야당의 정치공세에는 신중히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철도공사 문제는 (지금까지) 드러 난 것 이상이 있다”고 말하고 “집중적으로 이 모든 것을 캐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한나라당은 러시아 유전사업 투자의혹 사건 진상조사단장에 권영세 전략기획위원장을 임명하고 자체적인 조사활동을 서둘러 감사원에서 검찰로 넘기기 전에 진상조사활동 결과를 발표키로 했다.

맹형규 정책위의장도 “핵심인물(허모씨)의 출국을 방치한 것을 볼 때 흑막이 있는 것 같고 (사업 추진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 전에 서둘러 하려다 보니 현실 파악을 못했다는 의혹이 있다”면서 “국조는 피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조흔구 부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국정조사를 통해 그 진상이 규명 되어야 한다”고 말하고 “특히 은폐, 축소가 없었는지도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국정조사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우리당의 입장은 다르다.


정세균 원내대표는 “모든 것은 때가 있는 법”이라고 전제하고 “감사원 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므로 그 결과를 지켜본 뒤 야당도 문제제기를 할 수 있는 것이다. 너무 성급하게 예단해 이런 저런 얘기를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오영식 원내부대표도 “감사원 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이를 통해 일단 사안의 객관적 실체를 규명한 뒤 그에 따른 책임문제가 소명된 다음에 당은 입장을 정하게 될 것”이라며 야당의 국조 요구에 대해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 sm92@fnnews.com 최승철·서지훈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