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청와대

靑 “유전의혹 검찰수사 바람직”…감사원,권광진씨 조사

김영래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08 12:49

수정 2014.11.07 19:28



한국철도공사의 러시아 유전개발 사업 의혹 사건과 관련, 청와대가 8일 필요하다면 검찰에 수사를 맡겨 의혹을 해소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감사원은 민간인 조사가 끝난 뒤 검찰 수사를 요청할 수 있다는 입장인데다 대검찰청도 수사의뢰가 들어오면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조만간 검찰 수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김우식 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의혹이 계속되는 가운데 당사자 소환 등 조사에 한계가 있는 감사원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겠느냐는 의구심이 나오고 있다”며 검찰이 책임관계를 철저하고 명확히 규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김만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김대변인은 또 “일부 언론이 이광재 의원을 연결해 집중 부각, 정치공세의 소재로 삼고 정치쟁점화하고 있다”면서 “감사원 조사결과가 나오기 전에 정황만으로 의혹을 제기하고 신뢰성과 조사의 한계를 거론하며 권력형 비리처럼 몰고 가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한편 러시아 유전개발회사인 알파에코측과 계약금 반환 협상을 타결짓고 귀국한 철도공사의 왕영용 사업개발본부장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어디까지나 재단의 자체 판단에 따라 결정했을 뿐 정치권의 전화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왕본부장과 권광진 쿡 에너지 사장은 이날 감사원에서 조사를 받았다.
감사원은 이광재 의원 조사여부도 곧 결정한다.

/ kwj5797@fnnews.com 김원준·김영래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