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정부,김대중도서관에 60억 지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12 12:50

수정 2014.11.07 19:22



정부가 김대중도서관에 막대한 예산을 지원할 것으로 알려져 그 이유와 배경에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정부는 12일 국무회의를 열어 행정자치부가 제출한 김대중 전대통령 기념사업 지원 60억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 도서관은 김 전대통령의 외곽조직에서 출발한 아태평화재단이 한반도의 평화·민주적 통일과 아·태지역의 평화 등을 위해 지난 2000년에 설립된 재단법인이다. 당시 부이사장으로 있던 김전대통령의 차남 김홍업씨와 이 재단의 실세이사인 이수동씨가 이용호 게이트 등 부패사건에 연루, 곤혹을 치르고 2003년 연세대에 기증돼 김대중 도서관으로 거듭나게 됐다.

행자부는 이날 연세대측이 김전대통령의 생애와 치적에 관한 사료와 기록을 수집, 전시·열람, 연구·교육 등을 위해 총사업비 124억가운데 60억원을 지원요청해와 이같이 결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일부에선 정부가 60억원의 혈세를 사학기관인 연세대측에 일방으로 지원하는 것은 형평성과 국민정서에 어긋난 행위라고 지적했다.


특히 박정희 기념사업회측은 “어느쪽에는 한푼도 보전해주지 않으면서 한쪽에만 그많은 돈을 지원하는 것을 두고 의문시하는 것은 당연한 처사가 아니냐”고 반문했다.


행자부 관계자는 “전직대통령의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올해 20억원을 비롯해 2007년까지 60억원을 단계적으로 지원할 뿐이다”면서 “어느쪽을 차별하는 것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는 박정희 기념사업에도 똑같은 원칙에 따라 99년부터 2001년까지 3년간 재원조달에 일조해왔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99년부터 박정희 전 대통령의 기념사업의 하나로 박정희 기념관·생가복원및 보전·출판사업을 하기위해 모두 208억원의 예산을 지원했으나 모금이 이뤄지지 않는 등 사업자체가 이뤄지지않아 현재 지원자금 회수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dikim@fnnews.com 김두일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