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정보통신

[MRK 캠페인-최명선 정보통신산업협회 부회장]“분실폰 찾아주기 캠페인 바람직”

양형욱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13 12:50

수정 2014.11.07 19:20



우리나라의 이동통신 가입자수가 지난 3월말 기준 37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84년 이동통신서비스가 시작된 이래 20년 동안 국내 이동통신산업이 눈부시게 발전해왔음을 보여주는 일면이다.

어느새 우리 국민 1인당 1휴대폰시대가 활짝 열렸고 휴대폰 보급률도 76.5%로 세계 최강을 자랑하는 수준에 이르렀다.

이쯤되자 선진국들도 우리나라의 이동통신산업을 부러워하면서 벤치마킹에 열을 올리고 있을 정도다.

우리나라는 단순히 이통 가입자수의 증가뿐만 아니라 코드분할다중접속(CDMA)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CDMA종주국’답게 이통서비스, 단말기, 시스템의 3박자를 두루 갖췄다는 점에서도 높게 평가되고 있다.

그러나 ‘급하게 먹는 밥은 체하기 마련’인 법이다.
이동통신산업이 급성장해 국가경제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는 순기능과 함께 이면에 숨겨진 역기능도 적지 않다.

이런 역기능의 대표적 사례가 주인을 잃어버린 휴대폰, 즉 ‘분실폰’이다. 고액을 들여 구입한 휴대폰을 관리소홀로 잃어버리는 일이 날로 급증하고 있어 막대한 경제적 손실과 환경오염 등의 부작용을 낳고 있다.

실제 정보통신부가 발표한 집계에 따르면 이동통신 가입자가 지난해 잃어버린 휴대폰은 연간 458만대를 돌파했다. 이는 전년대비 무려 100만대(27.8%)가량 증가한 것이어서 심각성을 더해주고 있다.

연도별 분실폰은 지난 99년 150만대였던 것이 2000년 200만대, 2001년 250만대, 2002년 300만대, 2003년 350만대, 2004년 450만대 등이다.

이런 분실폰 문제를 풀기 위해 한국정보통신산업협회는 지난 99년부터 ‘분실 휴대폰찾기 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 센터는 정보통신자원의 효율적 이용과 환경오염 방지, 휴대폰 불법유통 방지 등으로 건전한 통신이용문화 정착과 사회적 비용절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 이동통신 3사와 정보통신부의 협조로 전국 2800여개 우체국 시스템을 활용해 분실폰을 접수받아 주인에게 찾아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센터를 통해 회수된 습득폰은 지금까지 총 45만대에 이르며 지난 99년 8만5120대, 2000년 8만1675대, 2001년 7만4758대, 2002년 6만7852대, 2003년 5만7785대, 2004년 6만103대 등이다. 센터는 나름대로 분실폰을 주인에게 찾아주는 ‘게이트웨이’ 역할을 톡톡히 담당했다고 자부한다.

그러나 센터가 매년 처리할 수 있는 분실폰은 처리비용과 홍보 등의 문제로 한계가 있으며 또한 센터에 접수된 분실폰 중 주인이 찾아가지 않는 것도 다수 있다.

따라서 이런 분실폰을 좀더 효과적으로 주인에게 찾아주고 일정기간이 지나도 주인이 찾아가지 않는 분실폰에 대해서는 재활용할 수 있도록 법제도의 개선을 통한 제도적 보완장치 마련이 시급하다.
이런 차원에서 파이낸셜뉴스의 모바일리사이클코리아(MRK) 캠페인이 휴대폰 재활용 운동에 한정하지 않고 분실폰 찾기운동으로 확산되기를 바란다.

최근 센터에서는 분실폰 찾기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이통사의 협조를 받아 휴대폰 소지자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하는 등 다양한 대국민 홍보방안을 마련하여 시행중에 있다.


분실폰을 포함한 다양한 이동통신분야 역기능들을 효과적으로 풀어갈 때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국민소득 2만달러 시대’도 한발 앞당길 수 있을 것이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