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시대 우리가 책임진다]현대정보기술,생체인식기술 세계 진출

김승중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14 12:50

수정 2014.11.07 19:18



현대정보기술은 유비쿼터스 비즈니스 환경 기반 확충에 가장 적극적인 시스템통합(SI)업체중 하나다. 특히 정부가 국가 미래전략으로 추진하는 ‘U-코리아’ 전략에 발맞추고 신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석박사급 전문인력 20여명을 중심으로 구성한 ‘유비쿼터스팀’도 신설했다.

또 미래 사업 기반 강화를 위해 전자태그(RFID), 생체인증(bioplex), SW온디맨드, 텔레매틱스 등을 핵심과제로 선정하고 기술력 확보 및 솔루션 육성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RFID분야에 있어 현대정보기술은 용인 데이터센터에 각 전파 대역별 RFID 테스트베드를 설치, 다양한 산업환경에서의 최적화 노하우를 확보해 놓은 상태다. 세계적 RFID 장비업체인 미국의 에이리언 테크노롤지사와 RFID 분야 사업수행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한 현대정보기술은 정보통신부가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RFID 주파수대역인 900MHz(UHF)대 RFID의 주요 솔루션을 국내에 선보일 계획이다.


최근 현대정보기술의 지문인식 소프트웨어 ‘UBF(Ubiquitous Biometric Framework)’가 UN산하 국제노동기구(ILO)에서 진행한 ‘ILO 선원증명서를 위한 생체 인식 기술 테스트’를 국내 업체 최초로 통과했다.
이에따라 현대정보기술은 1조원 이상의 규모로 예상되는 각 국의 전자정부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국제적 신뢰성을 확보하게 됐다.


한편 용인의 자체 위성지구국과 위성방송센터를 통해 방송·위성서비스를 제공해온 현대정보기술은 지상파 이동멀티미디어방송(DMB)사업 등 방송시장 공략을 위해 최근 ‘방송통신사업부’를 공식 출범시켰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