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유전의혹’이광재 의원 “특검조사 받겠다”

최승철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15 12:50

수정 2014.11.07 19:15



철도청(현 철도공사)의 러시아 유전개발 사건 개입의혹을 받고 있는 열린우리당 이광재 의원은 15일 한나라당의 특별검사 도입 요구에 대해 “4·30 재·보궐선거를 위한 근거없는 의혹 부풀리기”라고 비난하고 “저질 정치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자청, “한나라당이 검찰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특검을 요구하는 것은 부당하며 검찰을 파괴하자는 것”이라고 비판한 뒤 “검찰조사는 물론이고 특검조사도 받겠다”며 한나라당의 정치공세에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다.

그는 “검찰조사와 특검을 해서라도 철도청의 유전사업 참여에 압력을 넣거나 은행대출에 압력을 행사했다면 책임있는 정치인으로서 최고의 책임을 질 것”이라며 의원직 사퇴도 불사할 것임을 내비쳤다.

이의원은 이어 “내가 결백한 것으로 드러날 경우 국력낭비를 초래한 한나라당은 사과에 그치는 게 아니라 스스로 해체해야 하며 박근혜 대표도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한나라당의 공세에 대해 수세적인 입장을 취해왔던 이의원이 이처럼 정면 대응방침을 밝힌데는 이번 사건이 원내 과반의석이 무너져 4·30 재보선에 사활을 걸고 있는 여당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을 미리 차단하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의원은 특히 한나라당의 공격수인 권영세 의원에 대해 “같은 동료의원으로서 그동안 대응여부를 놓고 고민해왔지만 오늘 이후 권의원이 또 공세를 편다면 즉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러시아 유전개발사업을 처음 계획했던 인물인 것으로 알려진 이광진 쿡에너지 대표가 “이의원은 처음부터 끝까지 연관돼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이씨를 즉각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 rock@fnnews.com 최승철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