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일반

“중국 교통은행 서울지점 개설을”…윤증현 금감위장

이민종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18 12:51

수정 2014.11.07 19:09



윤증현 금융감독위원장은 18일 장지안 구오 중국교통은행장의 예방을 받고 “현재 인가절차가 진행중인 중국교통은행 서울지점이 조만간 영업을 시작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장지안 구오 은행장은 지난해 8월의 HSBC와의 전략적 제휴협약 체결과 올 5월에 예정된 홍콩증시 상장 등 주요 현안을 설명한 후 서울지점이 개설되면 양국간 경제 및 금융교류의 가교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답했다.

윤위원장은 이어 아시아 지역 지점 및 현지법인을 순방중인 미첼 페베로 BNP파리바 은행장과도 만나 “향후 국내 금융산업 선진화 및 시장규율 확립 등에 지속적으로 기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미첼 페베로 행장은 이에 대해 외환·국제금융, 기업금융 등의 영업분야에서 은행의 이익과 한국금융시장 발전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lmj@fnnews.com 이민종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