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 브랜드시대 활짝]기업슬로건 고객 향한 ‘깃발’

김기석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21 13:01

수정 2014.11.07 19:04



‘슬로건’이라는 말은 스코틀랜드에서 위급한 상황에서 집합신호로 외치는 소리인 ‘sluagh-ghairm’에서 유래됐다. 위험한 상황에 닥쳤을 때 극복하기 위해 주변 사람들의 힘을 하나로 모을 필요가 있을 때 사용됐던 소리인 셈이다.

이 말은 이제 기업에서 조직원들의 행동을 하나로 모으고, 조직의 목표를 분명하게 한다는 점에서 결코 빠질 수 없는 하나의 요소가 됐다.

기업들이 제시하고 있는 슬로건은 고객 중심 경영에 대한 의지표명과 자신감의 표현, 또 비젼 제시 등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

◇고객중심, SK·삼양사·LS그룹=SK와 삼양사가 사용하고 있는 슬로건은 고객이 중심이라는 내용이다.

지난 98년 1월 IMF직후 ‘선경’에서 ‘SK’로 CI를 변경한 SK는 기업 슬로건으로 ‘고객이 OK할 때까지 OK!SK’를 채택했다.


이는 고객과 함께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CI변경을 단순한 사명변경 차원이 아니라 고객 행복경영의 전기로 삼겠다는 의지의 표명이었다.

고객행복이 우선이라는 SK의 기업 철학은 지난 99년 고객만족수준을 넘어 고객행복에 대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식을 강조하기 위해 ‘고객이 OK할 때까지’를 ‘고객이 행복할 때까지’로 수정한 이래 현재까지도 지속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삼양사의 슬로건은 ‘생활을 풍요롭고 편리하게 하는 기업’이다.

삼양사는 지난 2004년 CI 제작시 ‘Life's Ingredients’를 컨셉으로 했다. 이는 고객에게 보다 가까이 다가선 기업, 생활을 더욱 풍요롭고 편리하게 만들어 가겠다는 삼양의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

◇자신감의 표현, 삼성·GS칼텍스·LG필립스LCD=삼성그룹과 GS칼텍스와 LG필립스LCD의 슬로건은 한마디로 자신감의 표현이라 할 수 있다.

삼성은 우리의 대표 브랜드를 슬로건으로 사용하고 있다. 삼성그룹의 존재가치와 역할 등을 제대로 보여줌으로써 삼성그룹이 명실상부한 국가대표기업이고, 국민기업의 위상을 가지게 하자는 목적에서 도출됐다. 전세계적으로 크게 성장한 삼성그룹이 국민들에게 자부심을 심어주는 브랜드가 되고자하는 그룹의 의지를 표현하고자 하는 의미에서 이 슬로건이 채택됐다.

GS칼텍스의 슬로건은 ‘에너지리더’다. 이는 회사의 비젼인 ‘The Leader in providing Total Energy Service’를 함축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GS칼텍스가 탁월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종합에너지서비스업계의 리더가 된다는 도전적인 의미를 형성화 한 것이다.

특히 e를 강조함으로써 향후 유비쿼터스환경을 적극 활용하여 전 사업영역에서 고객의 니즈에 맞도록 서비스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현하고 있다.

LG필립스LCD는 지난 99년 ‘1M 1C’(No.1 Members, No.1 Company)를 기업 슬로건으로 내세웠다.

1등 인재가 1등 기업을 만드는 동시에 1등 기업만이 1등 인재들의 잠재력을 지속적으로 성장시켜 나갈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하며, 많은 인재들이 모여 성장과 발전을 거듭할 수 있도록 활력이 넘치는 기업으로 만들고자 노력하자는 의미다.

세계 1등 기업이 되고 나서 LG필립스LCD는 기업문화인 1M1C를 더욱 강력하게 추진하기 위해, 임원을 평가할 때 실적뿐만 아니라 1M1C를 위한 활동에 얼마나 적극 참여했는가를 평가하도록 ‘1M1C Index System’을 구축했다.

◇비젼 제시, 삼성전기�^LS=삼성전기와 LS는 슬로건을 통해 세계 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젼을 제시하고 있다.

삼성전기는 지난 2003년 1월 창립 30주년 맞아 ‘Core Components in Digital’이라는 슬로건을 발표했다.

슬로건의 구체적인 내용은 전기, 전자 부품 전문업체로서의 삼성전기의 미래 위상을 이야기 한 것으로, 디지털 시대에 세트 완제품을 리드하는 핵심부품 업체로 도약하자는 의지를 담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The Inside Edge that Shapes the Future’를 비전으로 제시해 첨단기술과 첨단 부품을 통해 디지털 세상의 미래를 창조하는 초일류 전자부품 기업으로 발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LS그룹의 슬로건은 ‘Leading Solution’이다.
이는 LG전선과 LG산전의 ‘Device’ 중심의 사업구조에서 ‘Total Solution’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의미를 함축적으로 담고 있다. 한 예로, 통신사업의 경우 기존에는 광케이블을 판매하는 수준에서 앞으로는 케이블을 설치하고 전송장비에서 서비스까지 토탈 솔루션을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사진설명

SK그룹은 지난 1998년 1월 IMF직후 ‘선경’에서 ‘SK’로 CI를 변경하고 기업 슬로건을 ‘고객이 OK할 때까지 OK! SK’를 채택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