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동산일반

KDI등 24개 국책연구기관 행정중심도시로 이전추진

정훈식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22 13:02

수정 2014.11.07 19:01



정부는 충남 연기·공주지구에 건설할 행정중심복합도시의 복합기능 강화를 위해 정부부처외에 국책연구기관과 대학, 기업, 국제교류기관 등을 유치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이 중 국책연구기관의 경우 한국개발연구원·국토연구원 등 24개 기관이 행정도시로 이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추진단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정부는 충청권 행정도시의 규모가 당초 ‘행정수도’기능에서 ‘행정중심복합도시’ 기능으로 대폭 축소되고 정부부처 중 청와대를 비롯해 통일·외교 등 6개 기관이 서울에 존치됨에 따라 최근 행정중심도시의 복합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대책마련에 착수했다.

정부는 우선 이전이 확정된 12부4처2청에 추가로 부처 소속기관 중 일부를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여기에 국책연구기관 중 수도권에 존치되는 부처와 관련이 있는 통일연구원(통일부), 한국형사정책연구원(법무부), 한국행정연구원(행정자치부), 한국여성개발원(여성부), 한국국방연구원(국방부) 등과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시험 및 실험시설이 많아 이전비용이 높은 일부 기관을 제외한 24개 연구원을 행정도시로 이전할 방침이다.

이전대상 주요 국책연구기관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한국조세연구원 ▲산업연구원 ▲정보통신정책연구원 ▲한국노동연구원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국토연구원 ▲교통개발연구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등이다.


행정도시추진단은 이전 대상 국책연구기관을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오는 5월 말 공공기관 지방이전 발표와 연계해 확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추진단은 이와 함께 지역균형발전과 인구분산의 효과가 큰 대학을 행정도시에 유치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중이다.

아직까지 유치대상 대학은 구체화되지 않았으며 추진단은 오는 2007년 말까지 수립될 행정도시 개발계획안에 이를 반영한 뒤 교육부 및 대학 등과 구체적인 협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이전 대상 부처와 연관된 국제교류기관과 수도권 소재 기업들의 본사 유치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