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코스닥

코스닥 조정에 공모포기 잇따라

양재혁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25 13:02

수정 2014.11.07 18:56



코스닥 시장의 조정으로 상장 승인을 받은 기업들의 공모포기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2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에스아이플렉스, 대륙화학공업, 피닉스코리아 등은 지난해 예비심사를 거쳐 상장 승인 판정을 받았으나 최근 공모를 포기했다. 시장침체로 공모가가 기대에 못미칠 것으로 예상되고 상장 후에 주가 하락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인쇄회로기판(PCB) 제조업체 에스아이플렉스는 지난 21일 코스닥시장본부에 공모 포기를 통보했다. 당초 올 상반기 중 공모를 거쳐 코스닥에 상장할 예정이었지만 결국 포기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말에도 공모를 한 차례 연기했다.


회사 관계자는 “1·4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나쁘고 올해도 실적 악화가 예상된다”며 “지금 상장하면 회사가 제대로 평가받지 못해 포기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앞서 컨베이어 벨트를 제조하는 대륙화학공업도 공모가가 낮게 산정되면서 지난달 상장을 포기했다.


회사측은 “500선 넘게 올라갔던 코스닥지수가 지난달 450선까지 빠지면서 공모를 포기하게 됐다”며 “주가가 하락하면서 주간사와 공모가에 대한 의견 차이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올해 초에는 피닉스코리아가 공모를 포기했다.


이에 대해 코스닥시장본부 관계자는 “코스닥시장이 연초 랠리를 이어가지 못하고 조정 모습을 보이면서 시장 상황을 지켜보는 회사가 늘고 있다”며 “공모 시기에 따라 청약 액수에 차이가 있어 시기를 저울질하는 회사들도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 yangjae@fnnews.com 양재혁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