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지자체

與 “쌀협상 국조 조건부 수용”

최승철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25 13:02

수정 2014.11.07 18:56



한나라당 등 야권이 요구하고 있는 ’쌀협상 국정조사’ 문제에 대해 여당이 수용의사를 내비쳤다.

열린우리당 정세균 원내대표는 25일 “국가기밀을 유지하는 장치가 마련되고 조사의 원칙이 지켜진다면 국정조사 요구에 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원내대표는 “4·30 재보선을 겨냥해 야당의 정치공세가 난무하고 있는데 우리당은 모든 국정에 대해 명명백백하고 공개적으로 투명하게 밝힐 것은 밝히고 따질 것은 따질 준비가 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쌀협상이 국제 협상을 통해 이뤄진 만큼 국가기밀과 외교문서에 대한 기밀 등이 유지될 수 있도록 야권이 협조한다면 여당이 쌀협상 국정조사를 수용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오영식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국정조사 요구가 국회법상 요건을 충족했고 여야 의원 148명이 요청했기 때문에 회피하거나 마다 할 이유가 없다”면서 “그러나 쌀협상의 구체적인 내용이나 절차 등이 외부에 공표되는 것이 옳지 않고 국회 비준 전 국정조사 실시가 적절하느냐는 등의 문제가 제기돼 정원내대표가 곧 당의 입장을 정리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우리당 의원 4명을 포함한 농촌 출신 여야의원 148명은 ‘쌀협상 이면합의’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해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며 국정조사 요구서를 지난 22일 국회에 제출했다.


/ rock@fnnews.com 최승철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