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청와대

“상황실 정상처리 보고누락 아니다”…靑수석보좌관회의

차상근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25 13:02

수정 2014.11.07 18:56



청와대는 25일 국정상황실의 철도공사 유전개발사업 보고누락과 관련, “국정상황실 업무처리과정은 업무성격에 맞는 정상적 과정이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다만 지난 3월28일 이후 민정수석실이 이 사안을 관리한 이후에는 과거의 조사사실을 공유했어야 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김만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청와대는 또 “이미 관련 문제에 대해 특검까지 수용한다는 의사를 밝혔고 모든 사실을 투명하게 있는 그대로 공개했다”면서 “일부 언론과 정당 등의 무책임한 의혹제기와 구시대적 정치공세 행태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대변인은 이날 회의에서 김우식 비서실장이 천호선 국정상황실장을 통해 상황을 확인했으며 지난해 11월 조사 사실을 국정상황실과 민정수석실 등 관련 부서간에 공유하지 못한 데 대한 아쉬움이 표시됐다고 설명했다.

김대변인은 또 노무현 대통령도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으며 관련자 징계 사안으로도 취급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보고누락에 대해 청와대가 정상적 업무처리지만 공유가 미흡했다는 것으로 결론내림에 따라 내부적으로 이번 사안의 확대는 일단 차단될 전망이다.


그러나 공유했어야 하는 사안이었는 데도 정상적 업무처리였다고 얼버무린 이번 청와대의 결정에 대해 ‘내식구 감싸기’라는 비판도 예상되고 있다.


특히 국정전반에 걸친 주요 정보를 관장하는 국정상황실의 업무처리과정에 허점이 드러났는 데다 이번 철도공사건과 관련한 의문점도 명쾌하게 해결되지 않아 검찰수사가 끝날때까지는 당분간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