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단체

경제특구내 외국물류大 유치

이영규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04.29 13:02

수정 2014.11.07 18:47



현대는 대량생산, 대량판매, 대량소비의 시대다. 그 만큼 생산과 판매, 소비를 최단시간 내에 연결하는 ‘물적유통 활동(물류)’이 중요한 셈이다. 물류를 21세기 국가 경쟁력을 좌우하는 요소로 꼽는 이유다. 정부가 29일 내놓은 ‘국가물류대책 발전방안’은 물류 전문인력을 적극 양성하고 종합물류기업을 육성하는 게 골자다.

또 부산신항과 광양항 물동량 증가에 대비해 배후도로를 조기 착공하기로 한 것도 국가경쟁력 강화가 목표라고 할 수 있다.

◇물류 전문인력 양성 추진=정부는 물류 전문 인력을 키우기 위해 미국과 네덜란드 등 2개국의 물류대학 아시아 분교를 경제자유구역에 유치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국내 대학과 대학원에도 선박금융, 해사중재, 해운리스크관리 등을 전문으로 교육하는 과정을 하반기부터 설치할 수 있도록 예산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정부는 2007년까지 필요한 270명여명의 인력중 20% 수준인 50명을 양성하기로 하고 내년부터 수도권 1개, 지방 1개 등 2개 대학에 5년간 총 38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종합물류기업 육성을 위한 인증제도 도입하고 종합물류업에 아웃소싱하는 화주기업에 세제지원을 해주고 산업단지 공장시설 용도지역 입주허용 등의 지원대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부산신항 및 광양항 조기완공=정부는 우선 부산신항의 배후도로(가락인터체인지∼초정인터체인지)와 배후철도(낙동강∼녹산)를 2008년까지 조기 완공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배후도로 공기단축에 따른 공사비 2196억원중 절반가량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배후철도 지원액도 307억원으로 확정했다.

정부는 아울러 부산신항 배후물류부지 조성과 관련, 2008년 북측 컨테이너부두 13선석 완공에 대비해 물류부지 37만평 중 31만평을 당초 계획보다 4년 앞당긴 2008년까지 조성하기로 했다.

광양항 개발 청사진도 내놨다. 정부는 광양항의 배후도로인 전주∼광양간 고속도로를 당초 계획보다 1년 앞당긴 2010년까지 전구간 동시 개통한다는 복안이다. 또 전라선 복선화 사업(2010년), 국도 2호선 대체 우회도로 사업(2006년)도 공기단축과 조기예산 확보 등을 통해 완공을 최대한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물류 인프라 구축 추진=정부는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예상되는 동북아 항공, 해운 시장의 판세변화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이를 위해 인천공항과 부산항, 광양항 시설확충 계획을 적극 추진한다. 나아가 공항과 항만의 서비스, 생산성, 정보화 분야의 획기적인 법·제도 개선도 추진한다. 또 공항과 항만 배후지를 중심으로 국내외 물류기업을 적극 유치, 이를 고용과 고부가가치 창출 수단으로 적극 활용한다는 복안이다.


재정경제부 관계자는 “항만 분야는 지난해 3월 종합대책을 마련, 이번 회의에 보고했으며 공항 분야는 오는 6월 말까지 종합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역갈등을 빚고 있는 호남고속철도의 분기역 선정을 상반기중에 끝내기로 했다.
올해 말까지는 건설시기와 방식, 노선 등 호남고속철 기본계획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