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김쌍수 LG전자 부회장 “관습 버려야 경쟁우위 가능”



김쌍수 LG전자 부회장이 ‘글로벌 톱 3’ 달성을 위해서는 임직원들의 관습타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일 LG전자에 따르면 김부회장은 ‘6월 CEO 메시지’에서 “현재의 상태에 안주하게 되면 매너리즘에 빠지게 되고 결국 망하는 것”이라며 “비즈니스에서도 현재 사업이 번성하고 있다고 해서 안주하면 낙오자가 된다”고 말했다.

김부회장은 “관습이라는 것은 따라 하면 참 편해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짜기 위해 머리를 쓸 필요도 없고 문제가 발생해도 ‘관습에 따라 했다’고 변명하면 그만”이라며 “하지만 그만큼 개인은 조직사회에서 퇴보하게 되고 기업이라면 ‘2등’ 전략을 추구하다 역사의 뒤편으로 사라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김부회장은 또 “‘관습’이라는 이름의 매너리즘은 일을 대하는 자세, 구성원 각각의 사고방식, 업무 프로세스, 생산 공정,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관계 등 모든 영역에 존재한다”며 “관습을 타파하는 것이야 말로 확고한 경쟁우위를 갖고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이며 혁신적 사고의 기본이 된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김부회장은 “취임 초부터 줄곧 ‘5%는 불가능해도 30%는 가능하다’는 혁신의 논리를 강조해 왔는데 이 말 안에는 관습을 깨고 창의적으로 사고하자는 의미가 바탕에 깔려있다”며 “30%를 가능하게 하기 위해서는 기존에 해오던 방식이 아니라 새로운 방식으로 도전하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김부회장은 “개개인이 관습을 타파해 새로운 방식으로 강력하게 업무를 추진한다면 ‘글로벌 톱 3’를 조기에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mirror@fnnews.com 김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