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해군 첫 여성파일럿 탄생…대잠헬기 조종 양기진 중위



해군 창군 이래 처음으로 여성 파일럿이 탄생했다.


지난해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한 뒤 최근까지 강도 높은 비행훈련을 무사히 통과, 앞으로 링스(LYNX) 대잠헬기를 조종하게 될 양기진 중위(24·해사 58기)가 그 주인공이다.

양중위는 총 32주간의 초등 및 중등 비행교육 과정과 6개월 과정의 야간 공중조작, 해상 전술 단독비행, 비상조치 절차 훈련 등 고등 비행훈련을 모두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양중위는 오는 4일 해군 제6전단 항공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를 앞두고 “앞으로 세계 최고의 여군 헬기 조종사가 돼 더 많은 여군 후배들이 조종사의 길을 걸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