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靑 “특검·국정조사 수용”



김만수 청와대 대변인은 2일 검찰의 오일게이트 중간수사결과 발표와 관련, “야당에서 의혹을 제기한다면 특검이든,국정조사든 얼마든지 수용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대변인은 오전 브리핑에서 “청와대는 모든 의혹이 풀려야 한다는 생각에서 그동안 수사에 최대한 협조했다”면서 “국민들에게 걱정을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대변인은 또 “유사한 상황이 재발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기업의 업무와 관련, 김대변인은 “공기업의 사업영역이나 범주설정에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면서 “해당부처의 별도검토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