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신한,3년내 최대 경쟁銀 될것”…4대은행 직원 설문



4대 시중은행 직원들은 3년 이내에 신한은행이 은행 중 가장 위협적인 존재가 될 것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전문 컨설팅사인 비즈아이컨설팅은 최근 국민·신한·우리·하나 등 4대 은행 임직원 160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 46.9%가 현재 씨티은행을 최대의 경쟁은행으로 꼽았다고 3일 밝혔다. 이어 신한 31.9%, 하나 9.4%, 국민 4.4%, 홍콩상하이은행(HSBC) 4.4% 등 순이다. 향후 3년 안에 최대의 경쟁은행으로는 31.9%가 신한은행을 꼽았고 그 뒤를 씨티 22.2%, 국민 14.6%, 하나 9.5%, 우리 5.7% 등이 이었다.

또 이들 중 47.7%가 이직이나 퇴직 의사가 있다고 답할 정도로 최근 직장생활에 대한 불만족도가 높았다.

비즈아이컨설팅은 또 HSBC가 외환은행을 인수할 가능성이 매우 높으며 외환은행의 매각금액은 약 6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비즈아이컨설팅은 “HSBC는 한국을 포함해 아시아 시장을 전략적으로 이머징 마켓(떠오르는 시장)으로 선정하고 집중공략에 나선 이상 거점확보 차원에서 외환은행을 반드시 손에 넣어야 할 대상”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HSBC를 제외하고 국내외에서 외환은행을 인수할 만한 자금여력이 있는 은행은 별로 없는 상황이며 또한 HSBC에는 인수에 실패한 제일은행보다 외환은행이 더 매력적인 매물이라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또 HSBC가 외환은행을 인수할 경우 상당한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영업전략 등 두 은행의 방향성이 비슷하고 상호보완적인 위치에 있어 합병 후 시너지가 클 것이란 전망이다.


김호석 비즈아이컨설팅 팀장은 “외환은행은 상품 다양성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지만 HSBC 본사가 이를 만회할 수 있는 구조”라고 말했다.

비즈아이컨설팅측은 외환은행의 매각금액이 약 6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스탠다드차타드은행(SCB)의 제일은행 인수금액인 3조4000억원보다 두배 가량 높은 수준이다.

/ namu@fnnews.com 홍순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