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국내 의약품 가격 선진국의 48% 수준



우리나라의 의약품 가격은 선진 7개국의 48% 수준이며 약가수준이 높은 국가일수록 신약개발수가 많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제약협회(회장 김정수)가 최근 2003년도 보험용의약품 매출 상위 300품목에 대해 우리나라와 선진 7개국의 가격을 비교·조사한 결과이다.

그 결과 우리나라 의약품 가격은 적게는 32%에서 많게는 69%까지 저평가되어 있었으며 선진국 대비 평균 48% 수준이었다고 제약협회는 밝혔다.

이를 국가별로 보면 우리나라 대비 미국은 3.2배, 독일·스위스는 2.1배, 이태리·일본은 1.7∼1.8배, 영국·프랑스는 1.5배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국가별 약가수준과 신약개발과의 상관관계도 매우 밀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상위 25개 제약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약가수준이 제일 높은 미국은 2003년 현재 517개의 신약을 개발한 반면 공정가격제를 실시하고 있는 프랑스나 이태리는 상대적으로 약가수준이 낮고 신약개발수도 적었다.


국민소득이 높다고 해서 약가 수준이 일률적으로 높은 것은 아니라는 분석도 나왔다.

조사대상 7개국의 국민소득과 약가수준을 비교한 결과 독일(2만9080달러), 영국(3만277달러), 프랑스(2만9266달러)는 국민소득이 비슷하지만 국내약가 100을 기준으로 할 때 독일 약가수준(215)은 영국(147)과 프랑스(148) 보다 월등히 높았다.

조사대상 300품목의 표본조사비율은 2003년 보험용의약품 매출실적(총 5조2000억원) 대비 49.2%, 총 2만431개 품목 대비 1.47%에 해당된다고 한국제약협회 관계자는 전했다.

/ ekg21@fnnews.com 임호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