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적립식펀드 계좌당 평균 250만원



적립식펀드 계좌당 규모는 평균 250만원 선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자산운용협회에 따르면 지난 4월말 현재 개인연금, 연금저축 등을 제외한 일반 적립식 펀드의 판매액이 100억원 이상인 은행 13곳과 증권사 18곳의 적립식 펀드 계좌 수는 225만9420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계좌에 입금된 금액은 모두 5조6978억원으로, 계좌당 평균 금액은 252만원을 약간 넘었다.

증권사의 경우 적립식 펀드 계좌 수가 51만6033개, 금액은 2조1545억원으로 한 계좌 당 평균금액은 417만원을 훌쩍 넘었다. 반면 은행은 174만3387개 계좌에 들어있는 금액이 3조5433억원으로 계좌당 203만원에 불과해 상대적으로 소액 고객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업체별로는 적립식 펀드 시장의 약 25%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국민은행의 경우 계좌당 금액은 250만원으로 평균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적립식펀드 판매가 급증하고 있는 신한은행과 조흥은행은 각각 140만원, 120만원 정도에 머물렀다. 그러나 은행중에 한국씨티은행과 HSBC은행은 각각 530만원, 570만원에 달하며 높은 수준을 보였다.

증권사 가운데는 대투증권이 계좌당 79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신영증권(710만원), 하나증권(660만원), 푸르덴셜투자증권(600만원) 등이 단위가 비교적 큰 계좌를 보유하며 뒤를 이었다.

/ shs@fnnews.com 신현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