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세계적 자산운용사 10∼20개 유치



정부는 동북아시아 금융허브를 추진하기 위해 한국투자공사(KIC)의 자산운용 위탁을 통해 세계 50대 자산운용사 가운데 10∼20개를 국내에 유치키로 했다.

또 자산유동화증권(ABS)의 발행 주체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재정경제부는 6일 금융 허브 추진을 위해 이같은 내용의 ‘금융허브 추진 방향 및 전략’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략에 따르면 재경부는 KIC를 활용해 세계적인 자산운용사를 국내에 유치하기로 했다.

200억달러의 외환보유액을 운용할 KIC가 민간에 자산을 위탁할 때 한국에 투자를 하는 자산운용사에 우선권을 주기로 했다. KIC가 외부 위탁기관을 선정할 때 일정 수 이상의 국내인 고용을 의무화하고 국내에서 영업을 하는 인프라를 구축하는 외국 자산운용사에는 위탁 자산 규모를 더 많이 배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KIC 최고경영자의 성과를 평가할 때 수익률과 함께 세계 50대 자산운용사를 얼마나 유치했는지를 주요 평가항목으로 삼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직접 금융시장에서 채권에 이어 2위의 자금조달 수단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ABS시장을 발전시키기 위해 ABS 발행이 가능한 회사의 범위도 확대할 방침이다. 현재 ABS는 금융기관이나 BBB급 이상의 신용등급을 받은 기업만이 발행을 할 수 있다.

재경부는 이를 BB급 이하인 기업들도 ABS를 발행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재경부는 이와 함께 채권시장 활성화를 위해 채권발행 절차를 단순화하고 영문 안내 매뉴얼 발간, 발행비용 경감 등의 방안을 추진해 비거주자의 원화채권 발행을 촉진키로 했다. 또 국채선물에 대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투자 승인을 면제해 미국의 투자자들이 국내 국채선물?옵션 등을 직접 거래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하키로 했다.

재경부 관계자는 “이런 전략들이 성공해 2015년 동북아 금융 허브가 실현되면 세계 50대 자산운용사 중 20여개가 우리나라에 진출할 것”이라면서 “중국 구조조정 시장 등에 진출하면 한국을 대표하는 1∼2개의 대형 투자은행도 나타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