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김우중 전 대우회장 집무실,힐튼호텔 방문 다시 열리나



서울 중구 밀레니엄서울 힐튼호텔 23∼24층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귀국이 임박한 가운데 김 전회장의 집무실로 쓰인 이곳이 5년만에 새롭게 문을 열지 관심을 끌고 있기 때문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23∼24층에 복층 구조로 자리잡은 김 전 회장의 집무실은 지난 99년 10월 그가 해외 도피생활을 시작한 이후 굳게 닫혀 있다. 이 곳은 집무실 뿐 아니라 객실, 연회장 등도 갖춰 져 있다. 김 전 회장의 부인인 정희자 씨도 대우개발 회장으로 있으면서 이 집무실을 사용했다.

그러나 이 곳은 현재 사용되지 않고 있으며 밀레니엄서울 힐튼호텔의 엘리베이터는 22층까지만 운행되고 있다.

대우개발 소유였던 이 호텔은 99년 싱가포르계 투자회사에 매각된 상태지만 23∼24층만은 대우개발이 장기임대 해 지금도 필코리아리미티드(옛 대우개발)에서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이유로 그동안 업계 안팎에서는 이 곳을 김 전 회장의 복귀에 대비해 남겨뒀다는 관측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따라 김 전 회장이 귀국해 사법처리 절차를 거친 뒤 활동을 재개하게 되면 그동안 5년 가까이 굳게 닫혔던 힐튼호텔 최상층 문이 다시 열릴 지 관심이다.

한편 김 전회장의 측근에 따르면 김 전회장의 부인 정희자 씨는 지난 2003년 매입한 서울 한남동 200여평의 부지에 대해 지난 1월 지하 2층, 지상 3층 규모의 건물 건축허가를 받았다.

김 전회장의 한 측근은 이에 대해 “김 전회장이 살던 집이 경매에 넘어가면서 부인이 새 주택을 마련하기 위해 허가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yih@fnnews.com 유인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