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밀레와 바르비종파 거장전]자연주의 거장 서울 나들이



밀레, 루소,코로,도비니,뒤프레, 디아즈,트루이용을 ‘바르비종의 일곱별’이라 부른다.

바르비종은 파리 교외의 퐁텐플로 숲 어귀의 작은 마을. 이 곳에 살면서 그 지역의 풍경과 농민들의 일상을 화폭에 담아 낸 화가들을 ‘바르비종파’라 일컫는다.

이들 일곱명을 포함한 바르비종파 31명의 작품 106점이 10일부터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서울 서초동)에서 전시된다. ‘밀레와 바르비종파 거장’전이다.

‘바르비종파’는 미술사적으로 낭만주의와 사실주의를 이어주는 가교역할을 하면서 인상주의의 태동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밀레는 바르비종에서 27년 간 살면서 고된 노동을 하는 농부들의 일상을 사실적으로 화폭에 담아냈다. 밀레의 작품으로는 ‘우물에서 돌아오는 여자’와 만년의 걸작으로 꼽히는 ‘밭에서 돌아오는 길’, ‘이삭줍기’의 구도를 잡기 위해 제작한 에칭 등 22점이 전시된다.

코로 작품은 이번이 국내 첫 전시.그동안 국내에서는 거의 볼 기회가 없었다.코로는 가장 뛰어난 프랑스 낭만주의 풍경화가로 밀레보다 더 중요한 작가로 평가받는 화가다. ‘해질 무렵 그물을 끄는 어부’ ‘데이지를 따는 여인들’과 ‘새 둥지를 모으는 아이들’ 등 19점이 출품된다.그의 작품은 농경사회서 도시화사회로 변천할 무렵에 마지막 노스탈쟈적 의미를 담아 냈다.

바르비종의 높은 지도자로 평가받는 루소는 어린 시절부터 대자연의 환경속에서 자랐다. 뒤프레와 함께 프랑스 각지를 여행하면서 풍경을 담은 그림을 살롱에 출품했으나 낙선을 거듭해 ‘낙선왕’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루소의 작품으로는 ‘도토리나무, 퐁텐블로 숲’ 등 5점을 감상할 수 있다.


뒤프레는 1849년 레종 도뇌르훈장을 받았으며,특히 노르망디 지방의 바다 풍경화를 많이 그린 화가다.이번 전시에는 ‘개울가의 풍경’ 등 2점이 소개된다.

이와함께 리얼리즘의 거장 쿠르베의 ‘부채를 든 여자’ 등 유화 4점도 함께 전시된다.전시는 8월 28일까지.(02)580-1515,1517∼9.

/ jjjang@fnnews.com 장재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