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이글…이글…브라우니 ‘꿈의 59타’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미국프로골프(PGA) 고참선수 올린 브라우니(46·미국)가 ‘꿈의 타수’인 59타를 치는 기염을 토했다.

브라우니는 8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록빌의 우드몬트CC(파71)에서 치러진 US오픈골프대회 지구예선에서 18홀 59타를 때렸다.

36홀로 치러진 이날 대회에서 전반 18홀에서 73타를 쳐 기권까지도 고려했던 브라우니는 후반 18홀에서 ‘꿈의 59타’를 뿜어내 US오픈 티켓을 거머쥐었다. 마지막 3개 홀 기록은 버디, 이글, 이글로 누구도 생각지 못했던 타수였다.

지금까지 59타를 친 선수는 알 가이버거(77년), 칩 벡(91년), 데이비드 듀발(99년), 그리고 필 미켈슨(2004년·이상 미국) 등이 있으며 여자선수로서 유일하게 애니카 소렌스탐(2001년·스웨덴)이 ‘59타 멤버’이다.

그러나 US오픈 예선전 기록은 공식 기록으로 인정받지 못해 브라우니는 번외경기인 PGA그랜드슬램에서 59타를 친 미켈슨과 함께 ‘참고 기록’으로만 남는다.


5년 전 마루야마 시게키(일본)도 이 골프장에서 열린 US오픈 예선에서 58타를 친 적이 있으나 역시 공식 기록에는 올리지 못했다.

브라우니는 “생각도 못한 일”이라며 “전반을 마치고 기권할까도 생각했는데 US오픈에 나가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PGA 투어 통산 2승을 올린 브라우니는 지난 99년 마스터카드콜로니얼 우승 이후 내리막을 걸으며 올해는 상금랭킹 142위까지 밀려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