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강남·분당 호가-실거래가 최고 2억6천만원 차이



최근 집값이 크게 오른 서울 강남권과 경기 성남 분당신도시 및 용인시 일대 기존 아파트의 매도호가와 실제 거래가격 차이, 이른바 ‘호가 공백’이 최고 2억6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올들어 지난 4월 말까지 서울 강남권에 신규 공급(조합원분과 일반분양분 포함)된 아파트 중 34.6%가 전용면적 25.7평(분양평형 34평형 기준) 초과인 것으로 집계돼 중대형 아파트 공급부족 현상은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건설교통부는 송파·강남·서초구 등 서울 강남권과 분당신도시 및 용인시 등 주택거래신고지역에서 최근 집값이 급등한 5개 주요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지난달 말 이뤄진 주택거래신고 가격과 호가를 비교한 결과 가격차는 3000만∼2억6000만원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조사 결과 경기 용인시 성복동 LG빌리지 3차 79평형은 매도호가가 10억원이었으나 실제 거래신고된 가격은 7억4000만원으로 조사됐다. 같은 아파트 63평형은 호가가 8억원인데 실거래가격은 7억원으로 1억원의 차이를 보였다.

성남 분당신도시의 서현동 삼성 한신 단지는 호가와 실거래가격의 차이가 70평형 1억2000만원, 49평형 1억원, 32평형 9000만원으로 각각 조사됐다.

서울 송파구 삼성래미안 49평형은 거래신고 가격이 9억5000만원으로 호가와의 차이가 5000만원, 강남구 도곡동 삼성래미안 36평형은 9억원으로 1억원, 서초구 방배동 삼호2차 60평형은 8억3000만원으로 1억2000만원의 차이를 보였다.

건교부는 또 지난 1∼4월 전국에 공급된 아파트 10만3364가구 중 중대형 아파트는 2만9847가구로 전체의 28.9%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전체 공급물량 대비 중대형 아파트 공급비율은 지난 2001년 16%에서 2002년 18.9%, 2003년 23.5%, 2004년 24.3%로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특히 서울 강남권에 공급된 아파트 가운데 중대형 비율은 34.6%로 지난해 24.5%보다 10.1%포인트 높아졌다.
이는 서울지역 전체 중대형 아파트 공급 비중 15.6%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50평형(135㎡) 초과 대형 아파트는 전국적으로 2001년 4.2%에서 지난해 5.9%, 올해 7.6% 증가율을 나타냈으며 서울지역에서 강남 비중도 지난해 12.9%에서 올해 17.3%로 높아졌다.

그러나 지금까지 서울 강남권에서 공급된 아파트는 대부분 소형평형 건설의무비율이 확대되기 전인 지난 2003년 상반기 이전에 사업승인을 받은 물량들이어서 앞으로 소형평형 의무비율 확대 대상 아파트 공급이 본격화되면 장기적으로 중대형 아파트 공급물량은 다소 떨어질 수 있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