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비아그라 먹고 失明”…美남성 화이자에 소송



【휴스턴=로이터연합】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를 먹고 시력을 잃은 미국 남성이 비아그라 제조사 화이자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휴스턴에 사는 제임스 톰슨은 지난 7일(현지시간) 연방 텍사스 남부지방법원에 화이자를 상대로 7만5000달러 이상의 손해배상금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하며 지난 98년 이후 비아그라 복용자 2300만명을 대신하는 집단소송 대표 자격을 신청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지난달 비아그라를 복용하고 실명한 남성 40명에 대한 사례가 보고됐으나 비아그라가 실명의 원인인지는 불분명하다고 밝힌 바 있다.

톰슨은 고소장에서 “화이자가 비아그라 소비자들에게 산소 공급 혈액이 시신경으로 흘러가는 것을 막는 ‘비동맥 전방 국소빈혈성 시신경 장애(NAION)’ 증상이 유발될 수 있다는 경고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화이자 대변인 브라이언트 해스킨스는 “이번 소송은 절대적으로 본질적 내용이 아니며 집단소송도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화이자는 특히 “지난달 1만3000명 환자중 103건의 임상사례를 검토한 결과 NAION 장애에 대한 보고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NAION은 50세 이상 성인에게는 가장 일반적인 시신경 장애”라고 주장했다.

톰슨측 변호인은 “이번 사건의 관건은 발기부전을 초래할 수 있는 다른 잠재조건들이 시력상 문제를 유발하지 않는다는 것을 입증해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첫 공판전 청문은 오는 11월4일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