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기아추방’ 전세계서 걷는다



기아추방을 염원하는 세계 최대규모의 걷기대회가 열린다.

국제특송 TNT는 유엔세계식량계획(WFP)과 공동으로 12일 오전 10시 제3회 워크더월드(Walk The World)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서울·뉴욕·로마·아테네 등 전세계 90개국 200여 도시에서 유엔 관계자·TNT 임직원·협력업체 직원 등 20여만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한 사람이 1㎞를 주파할 때마다 1달러(약 1000원)를 기아추방 기금으로 적립하며 참가자들은 개인당 5㎞씩 총 100만㎞를 걸어 16억원 상당을 모금할 계획이다.


모금한 기금은 유엔세계식량계획이 주관하는 ‘학교급식지원 프로그램’에 출연해 전세계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에게 무료급식을 제공하는데 사용된다. 지난해에는 전세계 72개 개발도상국 어린이 3만여명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1년간 식사를 제공받은 바 있다.

한편 한국에서는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행사가 진행되며 TNT코리아 임직원 등 관계자 4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 sykim@fnnews.com 김시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