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서울·수도권 집값 왜 오르나]“오르는데 왜 파나” 매물회수



서울 강남, 경기 분당신도시 및 용인 일대에서 일기 시작한 아파트 ‘매물 회수’ 바람이 서울 비강남권, 수도권 신도시 등으로 급격히 확산되고 있다. 과다한 양도세 부담 및 가격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유통 공급 물량이 적어지면 가격이 상승할 수밖에 없다. 아파트 값 상승세 지속이 불가피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매물 회수세 확산=서울 강남, 경기 분당에선 이미 매물 부족으로 아파트 매매 시장이 기능을 거의 상실한 상황이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 현대부동산 관계자는 “부채 등의 문제로 재산에 대해 압류가 들어온다든지 하는 특수한 경우 외에는 강남권에서 아파트를 팔려는 사람이 없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매물 회수 현상은 경기 과천·평촌·산본, 서울 목동 등지로 확산되고 있다.

경기 과천 원문동 주공2단지 1600여 가구의 경우 매물이 단 1건도 없다. 평촌신도시는 두달 전부터 매물 회수 현상이 더욱 두드러지고 있다. 산본신도시도 보름 전부터 중·대형 평형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다. 서울 양천구 목동 10단지 인근 신트리지구와 학마을 단지도 최근 경전철 호재가 나오면서 매물이 싹 사라졌다.

◇네가 가면 나도 간다=이같이 매물이 사라지는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이미 집값이 최근 2년간 2배 가까이 급등한 서울 강남 일부와 경기 분당신도시 정자동의 경우 집주인들이 이사갈 엄두조차 못내는 경우가 많다.

정자동 동양파라곤 주민 K씨는 “지금 아파트를 팔면 양도 차익의 40%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며 “이렇게 되면 양도세 부담이 수억원에 이르기 때문에 대체 아파트 구입은 엄두도 못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입주 후 1년내 아파트를 팔게 되면 양도 차익의 50%가 양도세로 부과되며 입주 후 2년 내에 팔아도 40%에 해당하는 세금이 부과된다.


강남권과 분당외 지역의 경우, 급등하고 있는 분당 아파트 가격이 매물 회수 현상의 단초가 됐다. 해당지역 아파트 값 추가 상승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분당 아파트 가격이 100이라면 해당 지역은 적어도 얼마가 돼야 한다는 식의 심리가 팽배해 지고 있는 것이다.

/ jsham@fnnews.com 함종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