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항만公,컨테이너공단 6개사업 인수]최대 1조출자 필요…자금조달방안 이견



부산항만공사(BPA)가 한국컨테이너부두공단이 시행하고 있는 6개 사업을 인수할 경우 필요 사업자금이 최대 1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돼 자금확보와 흑자경영이 과연 가능할 지가 문제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아울러 컨테이너공단측이 BPA의 사업이관 추진을 위법사항이라고 강력히 반발하고 있어 사업 인수인계 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13일 해양수산부와 컨공단,BPA에 따르면 부산항 개발과 운영의 효율화를 위해 컨공단이 진행중인 부산항 개발사업과 출자사업을 BPA로 이관하기로 하고, 인수·인계 작업을 이달 말까지 끝낼 예정이다.

BPA로 넘어갈 사업은 ▲부산신항 북컨테이너부두 2-1단계 4선석 공사 ▲북컨테이너부두 욕망산 개발 ▲북항 신선대부두 1선석 신설사업 ▲부산신항만㈜ 지분 9% ▲양산ICD(내륙 컨테이너기지) 건설 및 운영 ▲동부산 뉴컨테이너터미널㈜ 지분 10% 등 6개 투자출자사업이다.

컨공단측은 이미 이 사업에 1000억원 정도를 투입했다.

BPA 관계자는 “컨공단의 투자 및 출자사업을 인수함에 따라 출범취지에 맞게 항만공사가 항만에 대한 관리·운영뿐 아니라 개발사업도 본격화하게 됐다”면서“이는 곧 세계적 항만공사로 성장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BPA가 컨공단 사업을 인수하기로 함에 따라 컨공단에 지불해야 할 원리금은 5540억원으로 추산되고 있다.여기에다 인수후 추가로 3539억원의 자금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과연 BPA가 자금을 확보할 수 있을 지가 관심사다.

BPA의 김성용 본부장은 “오는 2011년까지 5540억원을 나눠서 컨공단에 지급할 계획”이라면서 “컨공단에 지급할 자금과 향후 사업자금을 자체 자금과 채권발행,금융기관 차입 등으로 조달할 것”이라고 말했다.BPA측은 2017년이면 자금을 모두 갚을 수 있을 것으로 내부판단을 내리고 있다.

해양부는 BPA가 컨공단의 부산항 사업관련 인력을 인수하고,중장기적으로 컨공단을 광양항 항만공사(PA)로 전환한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이관작업에 대해 컨공단이 강력 반발하고 있는 것은 물론 해양부 내에서도 반대의견이 적지 않게 제기되고 있다.

컨공단 송만순 본부장은 “공단이 현재 정상으로 시행중인 사업을 인수하겠다는 것은 설립이후 활로를 찾지 못하고 있는 BPA가 살기 위해 컨공단을 희생하겠다는 것”이라면서“컨공단이 부산신항 공사를 계속 건설토록 규정한 항만공사법의 입법취지에도 위반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BPA가 부두 운영사의 지분을 보유하는 것은 부두운영의 경쟁력 제고에도 도움이 되지 않으며 터미널 운영의 민영화 방침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해양부 김준석 항만물류과장은 “컨공단의 사업은 항만법상 비관리청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만큼 양 기관이 양도양수 계약을 체결하면 된다”고 해명했다.그러나 항만국 일각에서는 “컨공단이 끝까지 반대하면 사업 인수인계는 불가능한 것”이라고 다른 의견을 내고 있어 반대의견이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 이인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