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10억원짜리 골프회원권 나왔다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골프 회원권이 10억원 시대를 열었다.

시중 회원권 거래소에 따르면 지난주 경기 용인의 남부CC 개인 회원권이 10억원에 거래됐다.
법인이 아닌 개인 회원권이 10억원에 거래된 것은 국내 회원권 사상 최초로 종전 최고 거래 가격은 9억5000만원이었다.

13일 현재 10억500만원에 시세가 형성된 남부 외에도 5억원 이상의 초고가 회원권은 이스트밸리(9억1000만원), 렉스필드(8억1500만원), 남촌(8억500만원), 레이크사이드(7억1500만원) 등으로 현재의 추세라면 2∼3개 회원권이 앞으로 ‘10억 클럽’에 가입할 전망이다.

골프 회원권 시장이 전반적으로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초고가 회원권의 이같은 고공행진은 최근 서울 강남권 아파트 시세가 대형 평수를 중심으로 급등하고 있는 현상과 매우 흡사해 앞으로도 이와같은 양극화 현상은 지속될 것으로 시장 관계자들은 내다보고 있다.

/ freegolf@fnnews.com 김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