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전자,디지털미디어사업 강화



LG전자가 디지털미디어 부문을 오는 2010년까지 ‘글로벌 톱 3’ 수준으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LG전자는 이를 위해 하드디스크 형태의 MP3플레이어 등 미래사업을 조기에 정착시키고 텔레매틱스 제품 분야도 완성차 업체들과 제휴를 통해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LG전자 디지털미디어(DM)사업본부는 지난 13일 경기도 평택 LG디지털파크에서 DM사업본부장인 황운광 부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은 내용의 비전선포식을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황부사장은 비전선포식에서 “모바일 컨버전스, 홈 컨버전스 등을 기반으로 ‘2010년 디지털미디어 분야 글로벌 톱 3’를 달성하겠다”며 “이를 위해 사업구조 고도화, 미래사업 조기육성, 핵심역량 확보를 3대 전략과제로 선정했다”고 강조했다.

DM사업본부의 사업구조 고도화를 위해 LG전자는 제품생산구조를 HD급 기록계·녹화재생기, 텔레메틱스·내비게이션 등 ‘프리미엄’급 위주로 전환해 나갈 방침이다.

미래사업에 대한 조기육성 등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LG전자 DM사업본부는 PDA복합기, 하드디스크 타입 MP3플레이어를 집중 개발,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라인업을 할 예정이다.

LG전자 관계자는 현재 MP3플레이어는 낸드플래시메모리를 장착한 소형 제품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지만 차츰 고용량 제품을 선호하는 시장이 형성될 수 있다고 보고 하드디스크 타입의 MP3플레이어를 개발해 양산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G전자 DM사업본부는 핵심역량 확보를 위한 조직개편도 단행한다.

황부사장은 “사업부, 해외마케팅에 분산돼 있던 상품기획 조직을 본부장 직속체제로 개편, 신속한 의사 결정을 통한 제품의 조기개발, 상품화가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 DM사업본부는 지난해 LG전자 전체 매출의 15% 가량인 3조8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 mirror@fnnews.com 김규성기자

■사진설명=LG전자는 14일 경기도 평택 LG디지털파크에서 비전선포식을 가졌다. 황운광 본부장(왼쪽 세번째)이 ‘2010년 글로벌 Top3 달성’의 의지를 담은 ‘VISION검(劍)’을 박경수 미디어 생산담당자(네번째) 등과 치켜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