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김우중 귀국]애타는 대우인,들끓는 피해자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에 대한 평가를 놓고 친위세력과 반대세력간 장외 공방이 본격화되고 있다.

검찰이 14일 귀국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김 전 회장측과 반대측의 성명이 잇따르는 등 ‘친·반’ 세력간의 장외공방도 가열되는 양상이다.

대우인회 등을 중심으로 한 친위세력측은 그가 잘못한 부분은 책임을 지되 공과(功過)가 제대로 평가돼야 한다는 입장을, 반대측은 김 전 회장이 실질적으로 책임지는 행동을 보이고 철저한 수사도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을 내세우며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김 전 회장 공로 인정해야=대우그룹의 386 운동권 출신이 주축인 세계경영포럼은 이날 성명을 내고 “김회장이 오랜 해외생활을 정리하고 마침내 귀국한 것에 대해 늦은 감이 있지만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김 전 회장의 ‘결자해지’와 이해당사자들의 관용 및 아량을 촉구했다.

포럼은 또 “김회장의 진취적 기업가 정신과 세계경영 전략을 제대로 재평가해서 버릴 것은 버리고 계승할 것은 계승해야 할 시점”이라며 “김회장의 귀국이 한국 경제의 진로와 방향을 새롭게 모색하는 기회로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옛 대우 임원 모임인 대우인회도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김 전 회장이 남긴 공로는 우리 사회가 긍정적으로 인정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김회장이 해명할 것은 해명하고 수용할 것은 수용해 조속히 모든 것을 매듭짓고 어려운 나라 형편을 바로 세우는 데 이바지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측의 공방은 이날 김 전 회장의 입국장인 인천공항에서도 빚어져 대우 피해주주와 정리해고 직원, 민주노동당 관계자 등이 ‘즉각 처벌’, ‘사면 불가’ 등의 피켓과 플래카드를 들고 처벌을 요구하자 대우인회측이 “대우가 GM에 넘어가는 과정에서 정리해고는 어쩔 수 없었던 것”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또 이날 전·현직 대우인 사이트인 ‘하이대우’에 “아무 것도 없는 황무지에서 세계 경제강국으로 성장하게 된 데는 김 전 회장 같은 분들의 공이 컸음을 부인할수 없다”,”대우 빚 갚아주다 국민들이 빚에 허덕이게 됐다”는 등의 의견이 잇따르는 등 찬·반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김 전 회장, ‘유전무죄, 무전유죄’ 성립 안돼=옛 대우그룹 소액주주로 구성된 대우피해자대책위는 이날 성명을 내고 “김씨와 관련한 사안의 처리가 과거 가진 자들에 대한 통상적인 처리방식과 마찬가지로 ‘구속수감, 병보석이나 집행유예, 형벌 선고, 사면’의 수순으로 이어져서는 안된다”며 “김씨가 실질적으로 책임을 지는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정부와 국회는 김씨에 대한 공과를 논하기 전에 분식회계의 고의은폐나 관련자 도주시 증권거래법상 소송 시효를 연장하는 방향으로 법을 개정하거나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며 “더 이상 ‘유전무죄, 무전유죄’, ‘기업은 망해도 기업인은 안망한다’는 말이 성립되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도 성명을 통해 “사법적 판단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김 전 회장의 공과에 대한 재평가를 논할 때가 아니다”며 진실 고백을 촉구한 뒤 “불법정치자금 제공, 해외 비밀계좌 및 각종 기부금의 개인적 유용, 가족 명의 재산의 자금출처 등에 대해서도 철저한 소명과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 yih@fnnews.com 유인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