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긴급점검-부동산 정책 재검토]전용 25.7평 ↓ 월납입액 많을수록 유리



‘판교 청약전략, 어떻게 수립해야 하나.’

경기 판교신도시 11월 일괄분양이 사실상 어렵게 됨에 따라 실수요자들의 청약전략 수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분양이 연기될 경우 자연히 순위내 청약자들이 늘어나게 돼 경쟁률이 올라가게 되고 중대형 평형 증가에 따른 통장별 청약전략도 바뀌게 된다. 하지만 전용면적 25.7평 이하는 이미 용지공급이 이뤄진 만큼 계획 자체가 백지화되지 않는 이상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판교신도시가 백지화되지 않는 이상 현재의 청약전략 틀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분양 연기나 평형 변경 등 상황이 일부 바뀌게 되는 만큼 정확한 분석과 검토를 통해 자신에게 맞는 청약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용 25.7평 이하 큰 변화 없을 듯=원가연동제 적용부지는 이미 건설업체에 분양된 상황이다. 계약만 남겨놨지만 백지화되지 않는 한 체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전용면적 25.7평 이하 아파트는 당초 계획에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될 경우 ‘올 11월 중소형 선분양, 내년초 중대형 후분양’ 수순의 형식이 유력하다.

공급가구 수 조정 역시 밀도를 높여 중대형 평형을 늘리자는 여론이어서 공급규모가 줄어들 가능성은 낮다. 판교에는 전용 18평 이하 406가구, 18∼25.7평 7274가구, 임대 9871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주택공사 관계자는 “판교신도시에서 공급되는 주공 물량은 공공분양 2889가구, 공공임대 1918가구로 예정대로 공급할 계획”이라며 “주공 아파트는 월납입액이 많은 청약저축 가입자가 유리하다”고 말했다.

◇전용 25.7평 초과 신중한 청약 필요=판교신도시 중대형 아파트는 연내 분양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신중한 청약전략이 필요하다. 채권입찰제가 적용되는 25.7평 이상 택지공급을 유보키로 함에 따라 2∼3개월 후인 내년 초 분양이 유력할 전망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부가 중대평 평형 공급을 얼마로 결정하느냐에 따라 분양시기도 크게 달라질 수 있다. 전체 공급물량에서 10% 이하로 늘릴 경우 환경영향평가만 받으면 되지만 10% 이상이면 전체 계획을 다시 수립해야 하기 때문에 최소 6개월 이상 소요된다.

만약 6개월 이상 소요된다면 청약저축통장을 예금이나 부금으로 전환해 청약할 수도 있다. 부동산퍼스트 곽창석 이사는 “전환한 후 1년이 지나야만 효력을 발휘할 수 있기 때문에 내년 하반기에 분양된다면 지금 통장금액을 증액해 바꿔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중대형 평형 경쟁률은 다소 올라갈 가능성이 높다. 공급가구 수가 많아지고 분양이 연기되는 만큼 순위내 해당 청약자 수와 청약예금이나 부금으로 전환하는 수요자들도 늘어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내집마련정보사 함영진 팀장은 “판교신도시에 중대형 아파트를 전체 공급가구 수(2만6804가구)의 10%인 2680가구만 늘려도 중대형 아파트가 총 9023가구에 달한다”며 “따라서 앞으로 나올 후속대책을 면밀하게 검토한 후 청약전략을 신중하게 세워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 shin@fnnews.com 신홍범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