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KT파워텔 “2010년 가입자 110만명 돌파”



주파수공용통신(TRS) 사업자인 KT파워텔은 오는 2010년 매출액 3616억원, 가입자 110만2000명, 당기순이익 500억원의 우량 종합 무선통신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고 20일 밝혔다.

KT파워텔은 이날 서울 반포동 JW메리어트호텔에서 주주 및 협력사 임직원 등 사내외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0년까지의 중장기 계획인 ‘Vision Soft Create 2010’ 전략을 발표하면서 이같이 선포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KT파워텔은 오는 2006년 2077억원, 2007년 2474억원, 2008년 2878억원, 2009년 3229억원의 매출을 각각 올릴 계획이다.

가입자 목표의 경우 2006년 51만8000명, 2007년 65만9000명, 2008년 80만4000명, 2009년 94만3000명이며 당기순이익은 2006년 94억원, 2007년 186억원, 2008년 308억원, 2009년 415억원이 각각 제시됐다.


KT파워텔 홍용표 사장은 ‘Vision Soft Create 2010’에 대해 “변화와 혁신을 바탕으로 CMC 1000(천의 얼굴을 가진 공동체 이동통신) Vision 달성을 위해 주주, 고객, 직원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전진하자는 중장기 전략”이라며 “폐쇄적인 사고를 벗어나 개방적이고 혁신적인 사고 및 경영으로 무한 창조를 이끈다는 비전 달성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KT파워텔은 CMC 1000 비전 달성을 위해 사업구조 혁신을 통한 기업경쟁력 확보, 미래성장을 위한 신사업 모델 창출, 핵심 역량기반 사업다각화를 통한 기업가치 창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양형욱기자

■사진설명=20일 서울 반포동 JW메리어트호텔에서 홍용표 KT파워텔 사장(왼쪽 네번째)이 하영철 KT 대리점 연합회장, 조성대 전국통운회장, 박흥식 KT파워텔 노조위원장, 구현모 KT 상무, 그랙페이지 모토로라 상무 등과 함께 ‘Vision Soft Create 2010’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김범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