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허브 추진 전담기구 구성…재경부 장관 직속으로



동북아 금융허브 구축을 위한 각 부처별 추진기구가 구체적인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23일 재정경제부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3일 열린 노무현 대통령 주재 1차 금융허브회의 후속조치의 하나로 재경부에 협의체 또는 위원회 형식의 기구 설치를 추진중이다.

재경부의 핵심 관계자는 “금융허브 실무 추진을 맡은 동북아금융허브 심의관실과 함께 민간위원도 참여하는 위원회를 둬 전체적인 허브의 밑그림을 그리도록 할 것”이라며 “확정은 되지 않았으나 재경부 장관 직속기구로 설치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울러 “금융허브를 대체할 명칭이 논의됐지만 ‘금융산업발전전략’은 지난 70, 80년대 정책 이미지가 짙고 현 단계에서 다른 이름이 마땅치 않다는 잠정 결론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금감원은 이와 관련, 외국계 금융회사 지원을 전담할 ‘국제감독지원실’과 상위기구로 금감원 부원장과 외부 금융전문가가 참여하는 ‘국제감독자문위원회’를 각각 설치하기로 했다.


김윤창 동북아금융허브팀장은 “국제감독지원실은 외국계 금융사의 인가·승인 요청사항과 애로·건의사항 등을 일괄접수해 처리하며 금융허브 구축을 위한 규제개혁과 감독 차원의 지원대책도 수립·시행하게 된다”고 말했다. 국제감독자문위는 실무적으로 이견을 보이는 주요사항에 대해 조정하는 역할을 맡는다. 애초 양 기구의 명칭은 각각 ‘금융허브지원실’과 ‘금융허브발전위원회’였으나 위원회 설치건과 명칭이 상충된다는 재경부의 ‘지적’에 따라 하루만에 바뀌었다.

/ lmj@fnnews.com 이민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