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삼성물산 800억 투자손실…홍콩법인 구리 선물거래 실패



삼성물산이 홍콩법인의 구리 선물투자 실패로 1년 순이익이 넘는 8000만달러(800억) 규모의 투자 손실이 예상되고 있다.

삼성물산은 24일 홍콩 현지법인의 금속영업(구리)과 관련한 선물거래로 약 8000만달러(800억원 규모)의 손실이 예상된다고 공시했다.

회사측은 이날 “현지 선물 중개회사에 정확한 내용을 확인중에 있으며 필요한 정보를 입수해 상황이 분석되면 적절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800억원 규모의 투자 손실은 이 회사의 지난해 순이익 771억원보다 많을 뿐아니라 올해 1·4분기 순이익 548억원은 물론 경상이익 668억원보다도 많은 규모다. 이에따라 올해 경영 실적에 커다란 타격이 예상됨은 물론 회사의 신뢰도에도 악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일단, 전문가들은 삼성물산의 대규모 선물투자 손실에 대해 투기적 매매에 의한 것으로 보고 우량 상장기업이라는 이미지 훼손은 물론 신뢰도에 먹칠을 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날 삼성물산은 전일보다 10.60%(1600원) 하락한 1만3500원으로 마감했다.

현대증권 이상구 팀장은 “삼성물산이 손실을 입은 800억원은 지난해 1년 순익을 넘는 대규모 손실이어서 올해 경영 실적에 적지 않은 타격”이라면서 “구체적인 손실 규모가 파악되는 대로 투자의견 조정이 불가피할 것 같다”고 말했다.

/ cha1046@fnnews.com 차석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