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공공기관 176개 이전 확정]서울·수도권 부동산 시장엔 ‘미풍’



서울·수도권에 있는 176개 공공기관 이전지역이 확정됨에 따라 앞으로 부동산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공공기관이 이전하더라도 서울·수도권 집값은 크게 영향을 받지 않는 반면 이전 예정지 인근은 집값과 땅값이 뛸 것으로 내다봤다.

지방의 이전 예정지 중 일부 지역은 이전 호재에 대한 기대감으로 외지인들의 투자문의가 늘어나고 있고 땅값 상승압력도 거세지는 등 투기열풍이 우려되는 분위기다.

◇서울·수도권에는 ‘미풍’에 머물 듯=이전 대상 공공기관 인근 지역의 집값은 큰 동요 없이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전이 실행되기까지는 5년이라는 기간이 남아있는 데다 상당수가 가족은 서울·수도권에 남겨놓고 혼자 내려가 생활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부동산114 김희선 전무는 “공공기관 이전이 지금 당장 수도권에 특별한 영향을 주지는 않겠지만 장기적으로 서울 강남과 경기 분당 등 인구과밀 지역의 집값 안정화에는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건설산업연구원 김현아 박사도 “지금 당장 큰 영향은 없겠지만 지방의 공공기관 이전 지역 개발이 완료돼 본격적인 이주가 시작되면 어느 정도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택공사, 도로공사, 토지공사, 가스공사 등 4개 공공기관이 한꺼번에 빠져나가는 분당 주택시장도 큰 동요 없이 안정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분당 구미동 대우부동산 관계자는 “분당에 위치한 공공기관 이전은 예전부터 나온 얘기여서 확정 발표됐다고 해도 달라질 건 별로 없다”면서 “공공기관은 분당이 초기 자리잡기 어려울 때에 필요했지 지금은 IT밸리 등이 들어서 자생력을 갖춘 도시가 됐는데 공공기관 몇 곳이 이전한다고 해서 집값이나 땅값에 영향이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분당 정자동 L공인 관계자도 “이미 대형 공기업인 KT도 이전했는데 그로 인한 영향은 거의 없었다”며 “분당은 이제 강남처럼 브랜드화돼서 공공기관이 이전한다고 해서 분당지역 내 부동산시장에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공공기관이 많이 들어서 있는 서울 강남권의 오피스 시장도 수요가 충분하기 때문에 이전으로 인해 큰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오피스정보제공업체 알투코리아 이계원 과장은 “공공기관 이전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려 본격적으로 빌딩 매물이 나오거나 사무실 임대물량이 발생하기 전까지는 시장에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과장은 “공공기관들의 빌딩 소유 현황과 빌딩 연면적 등을 검토해봐야 하겠지만 현재 강남권의 공실률은 2.5%로 매우 낮아 이주가 본격화돼도 시장이 충격을 충분히 흡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공공기관이 이전하고 난 뒤 인근지역 상권 위축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주공 인근 뼈다귀해장국집 전대중 사장은 “주공이 이전하게 되면 영업에 큰 타격이 올 것이다. 이전까지는 아직 시간이 있지만 현재로서는 어떻게 해야 할지 답답할 뿐”이라고 말했다,

전세시장에도 다소 악재로 작용될 것으로 보인다. 자기집을 소유하지 않고 전세를 살았던 사람들은 공공기관 이전과 함께 집을 옮길 가능성도 있어 전세시장은 약세가 예상된다.

◇이전 예정지 땅값 상승 불가피=반면 지방의 공공기관 이전 예정지역은 정부의 발표 자체가 호재로 작용해 땅값 상승압력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내집마련정보사 함영진 팀장은 “당장 이전예정지 주변 땅값은 크게 오르게 되고 주택시장은 매매보다는 전세가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JMK 진명기 대표는 “한국전력이 이전하는 광주 등 주요 이전예정지 주변 땅값이 술렁일 수 있다”며 “토지거래허가제의 적용을 받지 않는 지역을 중심으로 땅값이 크게 뛸 수 있으며 허가제 적용을 받는 지역의 경우 거래는 잘 이뤄지지 않아도 호가 중심으로 들썩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RE멤버스 고종완 대표는 “공공기관 지방 이전은 침체된 지방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줄 수 있고 인근지역 부동산 경기를 활성화시킬 수 있지만 수도권의 요지에 위치한 공기업 부지에 아파트 등이 들어서면 이 지역에 국지적 투기가 발생하는 부작용도 생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부 이전 후보지 땅값 벌써 ‘들썩’=한전이 옮겨가는 광주시의 경우 부동산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이전 예정지로 점쳐지는 광구 남구 양과동 일대는 논이 평당 10만원, 임야가 평당 5만원대로 연초보다 10∼20% 이상씩 올랐다.

한국토지공사가 이전하는 전북 지역도 즉각적인 토지시장 반응은 없지만 상승압력이 커지고 있는 것만은 사실이다. 이전예정지로 거론되고 있는 전주 인근의 완주군과 김제시 금구면은 연초에 비해 전답이 8만원 정도 오른 상태다.
물론 공공기관 이전 호재가 100%는 아니지만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는 게 주변 중개업소의 분석이다.

전주시 서신동 리빙부동산 이상국 대표는 “오늘 발표된 것이라 토지시장이 아직 이렇다 할 움직임은 없다”면서 “그러나 호재가 틀림없는 만큼 땅값 상승 여력은 충분하다”고 전망했다.

이밖에 다른 지역 이전예정지 역시 땅값 상승압력이 커지고 있으며 외지인들의 투자문의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shin@fnnews.com 신홍범·김재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