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최우수고객 금리 우대”…국민銀,年4.0%



국민은행이 약 50만명의 최우수 고객에 한해서만 보너스 예금금리를 지급한다.

이는 은행에 기여도가 큰 고객에게 금리로 보답하기 위한 고객 차별화 마케팅으로 올초 신한은행에 이어 국내 은행으로서는 두번째다.

국민은행은 우수 고객중 ‘MVP스타’ 고객과 ‘로열스타’ 고객이 1억원 이상 1년 정기예금에 가입할 경우 금리를 연 4.0% 지급하는 특별판매 행사를 지난 23일부터 이달 말까지 진행하고 있다.

또 이들 고객이 30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의 금액을 1년 정기예금에 가입할 경우에는 연 3.9%를 지급하고 있다.

국민은행은 일반 고객이 3000만원 이상을 1년 정기예금에 가입하면 연 3.7%의 금리를 적용하고 있어 이번 특별판매에서 적용되는 금리는 1억원 이상일 때 0.3%포인트, 30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이면 0.2%포인트가 높다.


국민은행은 고객을 우수고객과 일반고객으로 나누고 있으며 이번 금리우대 혜택은 우수고객 4단계중 1?2단계인 ‘MVP스타’와 ‘로열스타’ 고객에게만 적용된다.

우수고객이라도 3·4등급에 해당하거나 일반고객, 신규고객 등은 3000만원 이상을 정기예금하더라도 금리우대를 받을 수 없다.

국민은행에 앞서 신한은행이 올초 우수고객 3만명을 선정해 일반고객에 비해 0.5%포인트의 금리를 더 주는 행사를 국내 은행 중 처음으로 실시한 바 있다.

/ mchan@fnnews.com 한민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