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국에도 ‘빨간모자 주유소’



SK네트웍스가 중국에 자본금 6000만달러 규모의 지주회사를 설립하고 석유제품 도매업을 비롯한 주유소 등의 석유 유통 사업에 본격 뛰어든다.

SK네트웍스는 오는 8월 중국 선양에 석유 유통사업을 위한 지주회사를 설립하고 올 말까지 ‘SK’브랜드를 사용하는 총 12개소의 복합주유소(주유소+충전소)를 중국 선양시에 건설한다고 28일 밝혔다.

오는 2006년 까지 20여개소를 추가해 총 30여개소의 복합주유소를 운영하게 된다.

SK네트웍스는 최근 중국 선양시 교통국에서 실시한 복합주유소 부지 12개에 대한 입찰에서 중국석유천연가스총공사(CNPC), 선양도시가스공사 등 현지 유력업체를 물리치고 최종 낙찰자로 선정돼 이번 주유사업 진출에 성공하게 됐다.

이 회사는 오는 2010년까지 선양시 진출, ‘선양 환 경제권’으로의 확대, 동북3성(랴오닝성, 헤이룽장성, 지린성)으로의 확대 등 3단계에 걸쳐 추진할 계획이다.

1단계에서는 2006년말까지 동북3성의 핵심도시인 선양시내 복합주유소 사업 진출을 통해 고객 DB 구축 등 데이터베이스 마케팅을 위한 준비작업을 실시하게 된다.


2단계에서는 2008년까지 선양 환 경제권으로 사업지역을 확대하고 통합마케팅의 본격 추진을 위한 제반 인프라를 구축하는 한편 사업영역도 복합주유소 사업에서 석유제품 도매업 등으로 확대한다.

3단계에서는 2010년까지 동북 3성으로 사업지역을 대폭 확대하고 중국 현지의 데이터베이스 마케팅 회사를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SK네트웍스는 중국에 석유 유통사업 지주회사를 설립, 글로벌 통합마케팅 회사로의 도약을 이루게 됐다”면서“자동차 토털 서비스 사업인 스피드메이트와 연계해 시장 점유율을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 yih@fnnews.com 유인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