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陳정통,통신사업자에 장마철 대책 당부



진대제 정보통신부 장관은 29일 주요 유무선 통신사업자 최고경영자(CEO)들과 콘퍼런스콜을 열고 장마철 집중호우 등으로 인해 통신서비스 제공에 차질이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콘퍼런스콜에는 정통부 주요 간부 및 KT·하나로텔레콤·데이콤·파워콤·SK텔레콤·KTF·LG텔레콤과 종합유선방송사인 태광 MSO 대표 등 8개 주요 통신사업자 CEO가 참여했다.

진장관은 이 자리에서 취약한 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강화해 사전에 침수피해를 예방하고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서비스 중단이 없도록 비상근무체계와 보고체계 유지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통신업계 CEO들은 비상근무체계 및 보고체계, 장마철 침수·정전시 안정적 서비스 제공방안, 위성중계장비·비상용 발전기 등 긴급복구장비 보유현황 등 장마철 통신재난 준비상황을 발표했다.

/김병호IT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