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화학,ABS 中생산 늘린다…LG용싱 공장증설에 7600만달러 투자



LG화학이 중국 내 아크릴로부타디엔스타이렌(ABS) 생산능력을 확대, 세계 1위 지위를 확고히 한다.

ABS는 LG화학이 석유화학부문의 핵심사업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부문이다.

LG화학은 29일 중국 저장성 닝보시에 위치한 ‘LG용싱’의 ABS 증설작업에 최근 착수했다면서 공사가 완료되는 내년 하반기부터는 연간 15만t의 ABS를 추가생산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번 증설에는 총 7600만달러가 투자될 예정으로 증설이 완료되면 ‘LG용싱’은 연산 48만t의 ABS 생산능력을 확보해 중국 내 최대 ABS 생산업체로서의 지위를 한층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98년 연산 6만t 규모로 상업생산을 시작한 ‘LG용싱’은 현재 연산 33만t의 ABS를 생산해 중국 전역에 공급하고 있으며 공격적인 신규투자를 통해 매년 100% 이상의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다.


LG화학은 ABS 생산능력면에서는 대만의 치메이사에 이어 2위지만 지난해 세계 시장의 15%를 차지, 시장점유율 면에서는 세계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LG화학 ABS·PS사업부장 이남녕 상무는 “앞으로도 ABS사업의 강화를 위해 중국 화난지역 및 인도시장 등에 지속적으로 투자하는 등 성장시장에 대한 투자를 선점, 향후 세계 시장 지배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ABS는 내열성과 내충격성, 광택 및 전기적 특성이 매우 우수한 고기능성 플라스틱으로 주로 전기·전자제품(청소기, 세탁기, 냉장고, 세탁기 등)의 내·외장재와 자동차 내·외장재, 완구류 및 기타 잡화 등에 사용되고 있다.

/ kkskim@fnnews.com 김기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