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콜레스테롤 이중 억제제 7월1일 국내 출시



간에서의 콜레스테롤 합성과 장에서의 콜레스테롤 흡수를 이중으로 억제해 주는 새로운 기전의 고콜레스테롤혈증 치료제가 7월 1일 국내 출시된다.

한국MSD(대표 마크 팀니)는 이중작용의 콜레스테롤를 억제제 ‘바이토린(성분 에제티미브/심바스타딘)’을 다음달 1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약물은 원발성 고콜레스테롤혈증 환자 887명을 대상으로 한 12주간의 임상시험 결과, 심바스타틴 20mg을 복용한 환자군은 치료전에 비해 저밀도지단백(LDL) 콜레스테롤이 평균 35% 감소했으나 바이토린 10/20mg 복용군은 LDL이 평균 51% 감소했다.

바이토린 10/80mg에서도 평균 61%까지 LDL 수치가 감소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바이토린은 저용량인 10/10mg에서도 심바스타틴 최대용량인 80mg과 LDL 콜레스테롤 감소에서 거의 동등한 효과를 나타내었다”며 “바이토린은 임상시험에서 심바스타틴 단독투여 시와 유사한 안전성 프로필을 나타내었다”고 말했다.

바이토린은 원발성 고콜레스테롤혈증 및 동형접합 가족형 고콜레스테롤혈증에 사용되며, 식사와 관계없이 1일 1회 저녁에 투여한다.

일반적으로 권장되는 초회용량은 1일 10/20mg이며, 동형접합 가족형 고콜레스테롤혈증 환자에서의 권장용량은 1일 10/40mg 또는 10/80mg이다.

/ ekg21@fnnews.com 임호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