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시간외 단일가매매액 ECN의 4배…거래량도 6배나 늘어



시간외 단일가매매시장이 과거 장외전자거래시장(ECN)에 비해 평균 거래대금이 4배 이상 늘어나는 등 활발한 거래를 보이고 있다.

증권선물거래소는 시간외 단일가매매가 도입된 지난 5월30일 이후 1개월간 거래실적을 분석한 결과 일평균 거래대금은 58억원으로 ECN시장(14억원)보다 4배 이상으로 확대됐고 거래량도 ECN(24만주)보다 6배 이상 많은 152만주 수준으로 집계됐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단일가매매시장의 일평균 거래종목수 역시 413개(코스피 175개·코스닥 238개)에 달해 ECN의 99개에 비해 4배 이상 급증했다.
매매에 참여한 일평균 투자자(계좌기준) 역시 5914명으로 ECN(1930명)보다 3배 가까이 증가했다.

특히 ECN에서 사실상 제로였던 외국인들의 거래비중이 시간외단일가 매매시장에서는 코스피시장에서 10.8%, 코스닥시장에서 0.5%을 기록했고 양 시장에서 각각 0.8%, 0.6%에 머물던 기관비중 역시 5.5%, 1.0%로 증가했다.

지난 한달간 거래규모가 가장 컸던 코스피 종목은 하이닉스와 삼성전자, 대우증권 등 대형 우량주들이었던 반면, 코스닥 종목 가운데는 조아제약, 산성피앤씨, 이지바이오, 마크로젠 등 줄기세포 및 바이오 관련주들이 상위를 차지했다.

/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